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인터뷰②]오나라 "남자친구 김도훈, 너때문에 큰일났다고"

입력 2019.02.10 10:00 수정 2019.02.10 10:00

[NC인터뷰②]오나라 배우 오나라.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뉴스컬처 김민솔 인턴기자]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내뿜는 김주영(김서형 분), 천의 얼굴을 가진 한서진(염정아 분), 대나무처럼 곧은 이수임(이태란 분),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노승혜(윤세아 분)까지. JTBC 'SKY 캐슬' 속 여성 캐릭터들은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느껴지는 인물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오나라가 연기한 진진희는 달랐다. 진진희는 몸에 밴 자연스러운 애교와 인간적인 면모로 남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러한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 계기로 오나라는 앞서 출연한 tvN '나의 아저씨'를 꼽았다.


"'나의 아저씨'를 끝내고 헤어나오기가 힘들었어요. 마음이 너무 아파서 아침마다 울고 칩거 생활을 하고, 있지도 않은 남자를 생각하고(웃음). 그러던 중에 갑자기 출연 제의가 왔어요. 진진희 역할은 사실 설명이 길지 않았어요. '분위기를 업시키는 감초 역할'. 이 말이 딱 들어왔어요. 지금 이 작품 안 했으면 아마 아직까지도 '나의 아저씨' 얘기하면서 울고 있지 않을까요."


'SKY 캐슬'을 통해 갑자기 큰 관심을 받게 됐지만 오나라는 "지금도 SNS에 댓글을 다는 팬분들에게 모두 '좋아요'를 누른다"고 밝히기도 했다.


"분에 넘치는 상황이 벌어지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더라고요. 특히 그동안에는 배역 이름을 불러주셨는데, 이제는 정말 제 이름을 불러주시는 게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가서 안아주고 싶을 정도로. 초반에는 정말 쫓아가서 안아주고 그랬거든요. 지금은 많은 분이 줄을 서 계시니까 조심하고 있어요(웃음)."


극 중 한서진과 진진희는 머리채를 잡으면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머리채가 잡힌 쪽은 진진희였고, 그는 결국 소파로 던져졌다. 그런데 나동그라진 오나라의 모습은 의문의 '인생 컷'을 낳기도 했다. 헝클어진 머리가 너무 잘 어울렸던 탓이다. 오나라는 "그 장면은 정말 의외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실 그 장면은 보너스 컷이었어요. 아쉬우니까 '한 번만 더 찍어보자'라고 했는데, 카메라 감독님이 '묘하게 이쁘네'라고 하더라고요. 웃기려고 발버둥 쳤는데 그 장면이 너무 예쁘게 나가니까 감독님도 욕심이 났나 봐요. 제 인생샷이 됐죠. 염정아 언니한테는 '제가 시청률을 위해 망가질게요, 제 눈을 막 찢어주세요' 했거든요. 그 장면을 엄청 많이 찍었어요. 촬영하고 바닥을 봤는데 머리카락이 한 줌 다 뽑혔더라고요. 몸 사리지 않고 열심히 만들었는데, 그만큼 좋은 결과가 나와서 만족하고 있어요."


[NC인터뷰②]오나라 배우 오나라.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SKY 캐슬' 속 인물들은 모두 우아하고 화려한 복장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진진희는 그중에서도 독보적으로 화려했다. 그는 눈에 확 들어오는 화려한 드레스, 큼직큼직한 장식, 손바닥만 한 귀걸이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덕분에 오나라가 드라마에서 착용하고 나온 패션 아이템은 항상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오나라는 "요란한 옷을 제가 대신 입어드려서 대리만족을 느끼지 않았을까"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주로 보는 연령층이 애를 키우는 엄마들이잖아요. 꾸미지도 못해, 이쁜 옷 입지도 못해. 그런데 제가 입은 옷이나 가방이 뭐냐고 관심을 받으니까 신기하더라고요. 한쪽으로 넘긴 헤어스타일은 우연히 발견했어요. 원래는 자연스럽게 양쪽으로 넘긴 웨이브였어요. 옷이 화려한데 머리도 과하면 부담스러울까 봐. 1회 파티장에서 옆으로 넘긴 머리를 한번 해 봤는데, 진진희 캐릭터에 너무 잘 어울리더라고요. 근데 이 머리를 계속하니까 척추측만증이 올 것 같아요(웃음)."


오나라가 주목받게 되면서, 그가 20년간 사귄 남자친구인 배우 김도훈도 함께 주목받게 됐다. 오나라는 "남자친구가 '나 이제 큰일 났다. 너 때문에 이제 어디 가지도 못한다'고 했다"며 웃었다.


"실시간 검색어에 자기 이름이 올라와서 찾아봤나 봐요. 목격담 같은 것도 올라오고. 오빠랑 얼마 전에 영화를 보러 갔는데, 그때 찍혔나 봐요. 20년 동안 잘 지낼 수 있었던 건 냉탕과 온탕을 왔다갔다 한 게 비결인 것 같아요. 진진희가 우양우(조재윤 분)에게 하듯 소리도 질렀다가 애교도 불렀다가 정신 못 차리게. 이번 드라마도 모니터해 줬어요. 무대에서는 로맨틱 코미디를 많이 했는데, 그때 무대에서 날아다녔던 모습이 보이는 것 같아서 좋았다는 얘기를 하더라고요."


오나라는 방송이나 영화에 얼굴을 비추기 전, '아이 러브 유'·'싱글즈'·'김종욱 찾기' 등 대학로 대표 연극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무대를 잠시 떠난 다른 배우들이 그렇듯 오나라 역시 "공연을 다시 하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뭐든지 한 우물을 10년은 파야지 뭔가를 알기 시작한다는 말을 듣고, 무대를 뒤로 하고 여기로 넘어왔을 때 10년은 가보자고 했어요. 2018년이 딱 10년 되는 해였어요. 저를 찾는 분들이 아직 있다면 돌아가고 싶어요. 제 고향이기도 하니까요. 실제로 팬들도 만나고 싶고요."



김민솔 인턴기자 k.mins1077@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