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칸영화제 현장]"압도당했다" '기생충' 봉준호에 열광한 칸…기립박수+환호(종합)

입력 2019.05.22 11:22 수정 2019.05.22 11:22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현장

[칸영화제 현장]


[칸(프랑스)=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봉준호와 함께 해 아름다운 밤이었다.


'기생충'이 칸을 뜨겁게 달구며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기생충'이 공식 상영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이날 송강호를 비롯한 주연 배우들과 봉준호 감독은 밝은 표정으로 레드카펫에 올라 환호를 이끌었다. 이선균과 최우식은 설렘과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듯 연신 주위를 둘러봤다.


이날 공개된 '기생충'을 향한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봉준호 감독 특유의 블랙코미디가 현장을 달궜다. 박장대소와 실소가 뤼미에르 극장을 꽉 채웠다.


봉준호 감독은 많은 이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마치 자신의 작품을 한데 모아 봉준호의 세계관을 완성한 듯 보였다. 의연하게 관객을 감아 자신의 세계로 데려가는 유연한 능력은 '기생충'에서도 빛났다. 특유의 블랙코미디도 '기생충'에서 정점을 찍었다.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상황의 풍자에서 오는 아이러니는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를 이끌었다.


상영이 끝난 후 배우들은 전원 눈물을 보였다. 기립박수가 쏟아지자 손뼉을 치던 배우들은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북받치는 듯 눈시울을 붉혔다. 기립박수는 약 8분 간 이어졌고, 봉준호 감독은 마이크를 잡았다.


봉준호 감독은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갑시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짧은 인사에서도 자신감이 느껴질 만큼 분위기가 좋았다.


[칸영화제 현장]


봉준호 감독은 '괴물'(2006년 감독 주간), '도쿄!'(2008년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년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년 경쟁 부문)에 이어 본인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그는 '기생충'을 통해 왜 칸이 그토록 사랑하는 감독인지 스스로 증명했다.


이날 공개된 영화는 국내외 기자들 뿐 아니라 해외 영화인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먼저 폴란드의 Jakub Duszynski는 "역시 거장다운 아슬아슬한 영화적 줄타기.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특유의 블랙코미디와 강렬한 스릴러가 잘 조화된 롤러코스터와 같다. 한동안 이렇게 대담하면서 참신한 영화를 보지 못했다"라며 "칸 영화제에서 이렇게 많이 웃고 긴장시키는 영화는 정말 오랜만이다"라고 말했다.


북미의 Tom Quinn은 "'기생충'은 매우 재미있고 자극적이며 아름답게 만들어졌으며 보편적으로 깊이 울리는 영화로, 미국의 수준 높은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줄 것"이라고 극찬했다.


일본의 Yuji Sadai는 "다양한 측면과 오락 영화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가지고 있다. 나는 특히 유머 부분이 좋았고, 영화의 빠른 호흡에 압도당했다. 촬영기법 역시 아름답고 각 배우들은 환상적"이라고 평했다.


러시아의 Tanya Dolzhenko는 "영화를 보고 나서 봉준호가 여전히 참신하고 환상적인 감독이라는 것을 느꼈고, 특히 특유의 유머와 캐릭터에 대한 통찰이 느껴졌다. 이 영화를 러시아 관객에게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고 러시아에서 개봉한 최고의 한국영화가 될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브라질의 Gracie P는 "굉장히 매력적인 작품이며, 봉준호의 모든 트레이드마크를 갖고 있으면서도 매우 놀랍고, 중요한 주제들을 정말 많이 다루고 있다. 우리에게 있어서 '기생충'은 강렬한 작품이자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칸영화제 현장]


외신도 극찬을 쏟아냈다. '기생충'에 대해 가디언의 피터 브래드쇼는 "덩굴손처럼 뻗어 와 당신 속으로 깊숙이 박힌다"라고 평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마음을 사로잡는 영화다. 2003년 '살인의 추억'이래 봉준호 감독의 가장 성숙한, 한국 사회의 현실에 대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당신의 피부 아래로 파고들어 와 이빨을 박아 넣는 영화"라고 보도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활력 있고 타이트하게 조율된 코미디인 '기생충'은 무척 한국적이면서 동시에 철저한 완성도를 가진 스토리로, 정점으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을 보게 한다"고 극찬했다.


인디와이어는 "봉준호 영화 중 최고다. 전작들을 모두 합쳐 자본주의 사회에서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공포에 관한, 현실에 단단히 발을 붙인, 재미있고 웃기면서도 아플 정도로 희비가 엇갈리는 한 꾸러미로 보여준다"고 평했다.


버라이어티는 "단일 카테고리로 정의할 수 없는 영화들로 유명한 이 장르 변주의 신은 코미디, 호러, 드라마, 사회적 발언, 크리쳐 영화, 살인 미스터리, 채식주의의 성명서와 같이 장르의 계단을 단 하나도 놓치지 않고 밟아왔다. '기생충' 또한 이 리스트의 절반 이상에 해당할 구간을 오간다. 하지만 우리가 보아왔던 그 어떤 전작보다, 웃음은 더 어두워졌고, 분노의 목소리는 더 사나워졌으며 울음은 더 절망적이다. 봉준호가 돌아왔다. 가장 뛰어난 형태로"라고 리뷰했다.


한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경쟁 부문에 황금종려상, 심사위원대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감독상, 각본상 등을 수여한다. 올해는 총 21개 작품이 경쟁 부문을 놓고 겨루게 됐다. 또 비경쟁 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 황금카메라상, 시네파운데이션 등으로 나뉜다.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감독을 필두로 경쟁 부문 진출작을 심사하게 될 심사위원은 4개 대륙 7개 국적의 여성 4인과 남성 4인의 감독, 작가, 배우 등이 포함됐다.


미국 배우 엘르 패닝, 버키나 파소 배우 및 감독 마우모나 느다예, 미국 감독 및 각본가 켈리 라이차트, 이탈리아 감독과 앨리스 로르와허 작가, 프랑스 감독 및 그래픽 노블 작가 엔키 빌라이, 프랑스 감독 및 작가 로빈 캄필로, 또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 폴란드 감독 파웰 파윌코우스키가 심사위원이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 폐막식에서 수상 결과를 공개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