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칸영화제 현장③]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기생충'은 모험이었습니다"

입력 2019.05.26 07:08 수정 2019.05.26 07:08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현장

[칸영화제 현장③]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칸(프랑스)=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기생충'은 모험이었습니다." (봉준호)


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들어올렸다.


26일 오후 7시 1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기생충’이 대망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봉준호 감독은 '괴물'(2006년 감독 주간), '도쿄!'(2008년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년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년 경쟁 부문)에 이어 본인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돼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이름이 호명되자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불어 연설을 준비 못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기생충'은 영화적 모험이었습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예술가가 희열을 발휘할 수 있게 지원해주신 CJ 대표에게 감사드립니다. 또 프로듀서에게도 감사드린다”며 공을 돌렸다.


봉 감독은 “무엇보다도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었던 영화”라며 “함께해준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동반자인 송강호 배우의 멘트를 꼭 이자리에서 듣고 싶다”며 송강호를 무대로 불렀다.


[칸영화제 현장③]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들께 이 영광을 돌리겠다.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봉준호는 “저의 가족이 저의 2층에 있는데 찾지를 못하겠다. 가족에게 감사드린다. 저는 그냥 열두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했던 소심하고 열등한 영화감독이었다. 이 트로피를 만지게 될 날이 올 거라고 상상을 못했다”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는 ‘기생충’과 개막작으로 선정된 '더 데드 돈트 다이'(감독 짐 자무쉬)를 비롯해 '레 미제라블'(감독 래드 리) '바쿠라우'(감독 클레버 멘도나 필로·줄리아노 도르넬레스) '아틀란티크'(감독 마티 디옵) '쏘리 위 미스드 유'(감독 켄 로치) '리틀 조'(감독 예시카 하우스너) '페인 앤 글로리'(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등이 경합을 펼쳤다.


지난 14일 개막해 25일 막을 내린 칸 영화제는 개막작으로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가 상영됐으며, 올해부터 폐막작 대신 표기된 마지막 상영에는 리비에르 나카체·에릭 토레다노 감독의 '더 스페셜스'가 선정됐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