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예비 17호 태풍 '타파' 경보…주말 날씨 비상

입력 2019.09.18 08:18 수정 2019.09.18 08:18

예비 17호 태풍 '타파' 경보…주말 날씨 비상 예비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고 있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나혜인 인턴기자] 예비 제17호 태풍 '타파' 경보가 내려졌다.


지난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자리가 아물기도 전에 예비 제17호 태풍 '타파' 경보가 울렸다. '타파'는 완전한 태풍의 형태가 아닌 예비 태풍으로 메기목에 속하는 민물고기를 뜻한다.


'타파'는 이르면 내일(18일) 오후 세력을 키워 제17호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타파'의 구름대가 머무는 해상이 태풍 '링링'이 발생했던 곳과 바까우며 바닷물 온도가 29도 안팎으로 높아 태풍의 에너지원인 수증기를 끌어모으기 쉽다고 알려졌다.


기상청은 '타파'가 한반도에 비를 몰고 올 가능성은 큰 것으로 분석했다. 중기예보(10일 예보)에 따르면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21일 오후 제주도에 비가 시작되어, 22일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23일은 충청도까지 비가 확대되겠다"고 밝렸다. 이에 더해 "열대저압부의 발달과 이동 경로에 따라 21일 이후의 예보 변동성이 크겠다"며 변동 가능성을 언급했다.



나혜인 인턴기자 hi7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