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뮤지컬 '호프' 김선영·차지연, 깊은 눈빛 담긴 포스터 공개

입력 2019.03.14 09:09 수정 2019.03.14 09:09

뮤지컬 '호프' 김선영·차지연, 깊은 눈빛 담긴 포스터 공개
뮤지컬 '호프' 캐릭터 포스터. 사진=알앤디웍스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뮤지컬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하 뮤지컬 ‘호프’)이 2차 티켓오픈을 앞두고 추가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 1월 초연한 뮤지컬 ‘호프(HOPE)’(연출 오루피나, 제작 알앤디웍스)는 예술공연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 선정작이자 신진 크리에이터 강남 작가와 김효은 작곡가의 데뷔작이다. 표면적으로는 사후(死後) 재조명된 현대 문학 거장의 미발표 원고를 둘러싸고 벌어진 30년간의 재판을 다루고 있다. 이스라엘 국립 도서관과 78세 노파의 긴 싸움에 사람들은 원고의 소유권이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지 궁금해한다.


하지만 작품의 실상은 평생 원고를 지키며 살아온 노파 에바 호프가 살아온 삶의 궤적을 좇는다. 전쟁으로 인한 상실과 고통, 인생의 수많은 선택 사이에서 후회하고 좌절한 호프는 자신의 삶을 방치한 채 살아간다. 오랜 시간이 흘러 다시 한번 자신의 삶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 호프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긴 시간 이어져온 재판의 판결과 함께 그려진다.


티켓오픈을 앞두고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타이틀롤인 호프를 담고 있다.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된 포스터에는 전쟁의 한 가운데서 행복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집으로 돌아가고 싶었던 호프의 바람과 자신의 삶을 외면하는 것으로 스스로를 벌주던 호프에게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응원까지, 호프의 과거와 현재를 짐작할 수 있는 가사들로 꾸며졌다. 여기에 각기 다른 느낌으로 캐릭터를 해석한 김선영과 차지연의 깊은 눈빛이 더해져 ‘호프’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작품은 내달 28일 서울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하며 오는 21일 2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