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뮤지컬 '더 캐슬' 오늘(15일) 개막 "완성도 높은 작품 선보일 것"

입력 2019.04.15 11:37 수정 2019.04.15 11:37

뮤지컬 '더 캐슬' 오늘(15일) 개막 뮤지컬 '더 캐슬'이 15일 개막한다. 사진=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창작뮤지컬 '더 캐슬'(연출 성종완, 제작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이 15일 개막한다.


'더 캐슬'은 한국 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라이브가 주관하는 2017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의 선정작이다. 작품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 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1893년 시카고에서 만국박람회가 열렸던 때, 하워드 홈즈가 소유한 호텔 '캐슬'에서 벌어진 연쇄 살인 사건에서 큰 틀을 가져와 새로운 인물과 상황을 통해 이야기를 재구성했다.


실제 사건은 희대의 살인마를 주목하지만, 이 작품은 인간 내면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동전의 양면처럼 인간에 내제되어 있는 선과 악에 대해 픽션과 논픽션, 희극과 비극을 교차시키며 관객들에게 긴장과 이완의 재미를 선사한다.


'더 캐슬'은 개막에 앞서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해 기대를 모았다. 선한 얼굴과 따뜻한 목소리, 친절한 태도를 갖췄으나 그 속은 잔인함으로 가득한 호텔 '캐슬'의 소유주 하워드 홈즈 역은 김재범, 최재웅, 에녹, 정상윤이 연기한다.


아내인 캐리와 함께 시카고로 도망 온 후 우연찮게 묶게 된 호텔 안에서 자신의 어두운 부분을 목격하고 점점 다른 인격으로 변해가는 벤자민 핏첼 역은 김경수, 정동화, 윤소호가 맡았다.


자신의 인생이 빛이 아닌 그늘 속에 들어와 있음을 깨닫는 순간, 스스로 더 과감하게 그 그늘 깊숙이 들어가며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긴장감을 더하는 인물 캐리 캐닝역으로는 김려원, 강혜인, 김수연이 캐스팅 됐다. 마지막으로 캐슬 앞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며 하루를 보내는 소년, 토니 역에는 이용규, 백승렬, 강은일, 조훈이 이름을 올렸다.


'더 캐슬'의 제작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창작뮤지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었던 참신한 소재다. 이 작품의 가능성을 엿보고 긴 시간 기획·제작 단계를 거쳐왔다. 관객 여러분께 숨 쉴 틈 없이 긴장감 넘치는, 완성도 높은 창작뮤지컬을 선보일 것으로 자신한다"며 개막 소감을 밝혔다.


한편 '더 캐슬'은 15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