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올해의신작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성황리 폐막

입력 2020.01.14 10:07 수정 2020.01.14 10:07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작년 5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올해의 신작')으로 5개 장르(연극, 무용, 전통예술, 창작뮤지컬, 창작오페라)에서 총 25작품을 선정했다. '올해의 신작'은 그중 그 중 무용 '오월바람'과 '호모 파베르'가 지난 1월 11일과 12일 초연 무대를 마쳤다고 14일 전했다.

올해의신작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성황리 폐막

올해의신작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성황리 폐막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을 소재로 한 창작 무용 '오월바람'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무대에 올랐다. 국립발레단 상임감독과 부예술감독으로 활동한 문병남 M발레단 대표가 본인이 조선대 재학시절 직접 체험했던 80년 5월 광주를 모티브로 안무를 구성했다. 연출은 황진성, 작곡은 나실인이 각각 맡았으며, 윤전일, 박예은, 정영재, 김순정, 김지안 등 특급 무용수들이 출연해 일찌감치 티켓이 매진됐다.

올해의신작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성황리 폐막

올해의신작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성황리 폐막


안무가 김경신이 이끄는 언플러그드 바디즈의 신작 '호모 파베르'도 오는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초연을 마쳤다. 김경신의 인간탐구 3부작 '호모시리즈'의 두번째 작품인 이 작품은, 인간이 끊임없이 만들어내는 도구들에 의해 지배되는 세상을 춤으로 그려냈다. 인간의 욕망과 인류의 진화를 도구의 인간을 통해 들여다 본 '호모 파베르'에서는 사실적인 사물을 사용하는 표현방식과 감각적인 움직임 형태를 독창적으로 그려내 호평 받았다.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