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칸영화제 비하인드]김기덕 감독, 칸에 왔을까

입력 2019.05.15 17:30 수정 2019.05.15 17:41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현장

[칸영화제 비하인드]김기덕 감독, 칸에 왔을까


[칸(프랑스)=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김기덕 감독이 칸에 왔을까.


15일 김기덕 감독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 신작을 내놓은 사실이 본지 단독 보도([단독]'성폭력 의혹' 김기덕 감독, 제72회 칸 영화제서 신작 기습 공개)로 알려졌다.


이는 취재진이 접근 가능한 자료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필름마켓의 주요 자료를 입수해 취재한 결과, 김기덕 감독의 신작이었다.


이를 토대로 취재 했지만 김기덕 감독의 영화 배급을 다수 맡았던 배급사도 해당 사실을 전혀 몰랐으며, 주요 국내 배급사 관계자들 조차 알지 못했다.


이처럼 김기덕 감독은 은밀히 칸 영화제 필름마켓과 접촉해 신작 공개를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칸 필름마켓에 나오는 자료는 바이어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제목과 작품설명, 배급사 정보 등이 제공되지만 김기덕 감독 신작에는 해당 정보를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단지 감독이 김기덕이라는 점과 러닝타임 72분 영화, 장르가 드라마라는 정보가 있었을 뿐이다.


소식이 전해지자 김기덕 감독의 신작에 관심이 쏠렸다. 이는 카자흐스탄에서 촬영한 '딘'이 아니냐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칸 영화제 필름마켓인 마르셰 뒤 필름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3대 영화제, 세계 3대 필름마켓 행사가 동시에 열리는 만큼 전시장에는 수천 명의 제작자와 바이어들을 비롯한 영화인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그런 만큼 김기덕 감독 역시 이 기회를 놓칠 리 없었다고 관측할 수 있다. 신작을 공개하는 좋은 자리가 될 것을 직감한 김 감독의 행보가 짐작되는 것이다.


김기덕 감독이 칸에 왔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본인이 직접 모든 일을 계획하고 실행하고 있는 만큼 칸을 찾아 조심스럽게 반응을 살피고 판로를 모색 중일 것이라는 분석도 가능하다.


특히 15일과 16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신작을 공개하는 자리가 예정되어 있어 김 감독이 현장을 은밀히 찾아 바이어들과 외신들의 반응을 살필 가능성도 있다.


앞서 김기덕 감독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에 출연한 다수의 배우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을 빚었다. 그러나 김 감독은 계속해서 영화 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논란이 됐다.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김기덕 감독은 사실상 국내 활동을 접고 해외에서 활동을 이어가는 행보를 보였다.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김기덕 감독은 사실상 국내 활동을 중한하고 해외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개막작으로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선보였으며, 제41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가 그를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에 위촉해 논란이 커졌다.


그런데도 칸 영화제 필름마켓에 작품을 선보이는 등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파장이 일고있다.


한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지난 14일 개막해 25일까지 열린다.



칸(프랑스)=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