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송혜교→안정환 주소·전화번호 샜다, 유명인사 세관신고서 유출

입력 2019.12.02 15:44 수정 2019.12.02 15:44

송혜교→안정환 주소·전화번호 샜다, 유명인사 세관신고서 유출 (좌로부터)송혜교 안정환/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배우 송혜교와 전 축구선수 안정환의 세관 신고서가 유출됐다.


1일 SBS 탐사보도팀 '끝까지판다'는 "최근 한 공익제보자로부터 유명인사의 세관신고서 서류와 사진을 입수했다"라고 보도했다.


공개한 자료에는 안정환, 송혜교 뿐만 아니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가수 김태원 씨 등의 세관신고서가 포함돼 있으며, 해당 인물들의 여권번호와 생년월일, 전화번호와 집 주소 등이 기재돼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신고서는 2011년부터 2015년에 걸쳐 작성된 것들로 항공편으로 국내 입국하며 작성해 공항에 제출한 것들이다.


이 매체는 "당시 인천국제공항이나 김포공항 세관에 근무하던 세관 직원 김 모 씨와 일부 동료가 근무 도중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 씨는 지난 8월 관세청 직원 비리와 관련해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 신고서는 규정에 따라 날짜별로 취합한 뒤 담당 부서에서 한 달 동안 보관하고 폐기하게 되어있다. 세관신고서를 유출할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및 형법 127조 공무상 비밀 누설 조항, 관세법 116조에 따른 과세 정보 비밀유지 조항 위반 등으로 최대 징역 5년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에 관해 관세청은 "세관 신고서 유출 경위를 조사해 해당 직원을 처벌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