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최종훈 퇴출하라" FT아일랜드 팬들, 음주운전 무마 의혹에 분노

입력 2019.03.14 08:53 수정 2019.03.14 08:53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 사진=뉴스1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FT아일랜드 팬들이 최종훈 사태에 분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FT아일랜드 갤러리는 지난 13일 "불법 촬영과 음주운전 청탁 등의 이유로 최종훈의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 사건이 보도된 이후 FNC엔터테인먼트와 최종훈은 FT아일랜드와 다른 멤버들에 대한 부당한 루머, 구설수에도 사태를 해결하고자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라고 최종훈과 그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비판했다.


이어 "FT아일랜드를 지지한 팬들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이번에 FNC엔터테인먼트에서 발표한 공식 입장에서는 성접대 의혹에 대한 의견만 있을 뿐 불법 촬영 등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조차 없었다. 사건 당사자인 최종훈은 여전히 침묵만을 지키고 있을 뿐"이라고 전했다.


팬들이 최종훈이 지난 2016년 음주운전을 저질렀음에도 담당 경찰에게 청탁을 했고, 자숙 시간도 가지지 않았다는 점을 꼬집었다. FT아일랜드 갤러리는 "3년 동안 아무 일 없다는 듯 연예활동을 지속했다"며 "논란의 중심인 카카오톡 단체 메시지 방에 자랑인 것처럼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불법 촬영 유포 및 방조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팬들은 "현재 논란 중인 카카오톡 단체 메시지 방에서 여러 여성의 불법 영상을 몰래 촬영한 뒤 유포했다. 명백한 범죄행위임을 알고 있음에도 그 모습을 방관 및 동조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FT아일랜드 갤러리는 "최종훈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 최종훈이 잔류할 경우 FT아일랜드가 받을 타격, 다른 멤버들의 이미지 실추 또한 용납할 수 없다. 최종훈의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은지 hhh5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