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계은숙 "과거 좌절했을 때 마약 의존…나 자신에게 억울"

입력 2019.05.15 17:06 수정 2019.05.15 17:06

계은숙 계은숙. 사진=프로미스 엔터프라이즈


가수 계은숙이 과거 마약 사건과 관련된 심경을 고백했다.


계은숙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린 정규앨범 ‘리:버스’(Re:Birth)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과거 마약 등의 혐의로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날 "당시 매니저 문제, 재산 문제 등으로 인해 일이 터졌다. 일이 많았던 것 만큼 그때 좌절했을 때 했던 게 마약"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신적으로 거기에 의존했는데 뺏겼던 시간이 억울하다"며 "나 자신에게 억울하고, 나 자신에게 하는 소리"라고 말했다. 계은숙은 "그럼에도 의지를 잃지 않고 그런 경험이 노래할 수 있는 마음으로 다시 다가가고 싶다"고 새롭게 시작하는 각오를 밝혔다.


앞서 계은숙은 지난 2007년 일본에서 각성제 단속법 위반죄로 강제 추방된 바 있다. 이후 2015년 한국에서 마약과 사기 혐의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한편 계은숙의 이번 앨범은 새롭게 태어남을 의미하는 '리:버스'라는 타이틀로 기존 계은숙이 추구한 엔카, 발라드 장르에서 벗어나 강하고 터프한 느낌의 팝 밴드 연주 속에서 특유의 매력적인 허스키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신선한 조합을 통해 그녀의 삶뿐만 아니라 음악에 있어서도 새롭게 태어나는 모습으로 다가선다.


타이틀곡 '길'을 포함한 총 9곡의 신곡과 3곡의 리메이크곡이 포함된 이번 앨범은 발라드, 록, 댄스, 스윙재즈 등 다양한 음악장르를 소화하는 가수 계은숙의 팔색조와 같은 음색과 연주가 담겨있다.(뉴스1)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