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인터뷰②]러블리즈 케이 "'식스센스' 무대, 쓴소리 도움됐다"

입력 2019.10.09 09:00 수정 2019.10.09 09:00

[NC인터뷰②]러블리즈 케이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엠넷의 걸그룹 경연 프로그램 '퀸덤'은 출연 그룹들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큰 화제를 끌고 있다. 러블리즈 역시 기존의 사랑스러운 모습과는 색다른 무대를 보여주면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케이(김지연)는 '퀸덤' 출연에 대해 "방송에서 보면 경쟁하는 모습이지만 저희끼리는 다 평화롭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사실 음악방송에서 인사만 하고 걸그룹끼리 친목을 다지기가 힘들다. 그런데 '퀸덤'으로 워크샵도 가고, 또 저는 화사라는 친구와 무대를 할 수 있는 기회도 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케이는 러블리즈 멤버들 중에서도 특히 '러블리즈 같음'을 고수하는 멤버라고. 하지만 '퀸덤' 출연을 통해 생각을 조금은 바꿔볼 수 있었다. 케이는 "러블리즈 같은 모습만 보여주다가 도전 정신으로 변신을 했는데 후회없이 잘 나온 것 같다. 많이 배웠다"며 "실력 좋은 친구들과 선배님들이 계셔서 감사한 프로그램이다"고 이야기했다.


변신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은 커졌지만 러블리즈를 할 때는 '러블리즈다움'을 잃지 않으려 한다. 케이는 "러블리즈 앨범을 할 땐 그걸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솔로를 하거나 유닛으로 나오거나 경연을 할 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으니 러블리즈 앨범에서는 색깔을 지키는 게 맞는 것 같다"며 "멤버들도 그런 생각이더라. 그래서 솔로를 할 때 더 도전을 한 것도 있다"고 했다.


'퀸덤'에서 가장 큰 각오를 하고 변신한 무대가 무엇인지 묻자 '식스센스'를 꼽았다. 케이는 "욕 먹을 각오를 하고 준비했다. 그래서 상처 받거나 하진 않았다. 제가 노래를 하며서 쓴소리를 많이 못 들었는데 이번을 통해 부족한 부분이나 보완해야 할 걸 들어서 도움이 됐다"며 의기소침해하기 보다는 배울 기회가 됐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내가 이런 점을 보완해야 하는데 망각하고 있었구나 다시 한 번 되새겼다. 진짜 후회는 없다. 멤버들도 다 해보고 싶던 콘셉트였다"며 "'우리가 어울릴까?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했는데 막상 해보니 재미있었다. 멤버들과 재미있게 해서 후회는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NC인터뷰②]러블리즈 케이

케이와 한창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여행이나 연애 같이 스물다섯살이 누릴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은 누리지 않는 듯 보였다. 케이는 "제가 일만 보고 살아서 다들 바보라고 한다. 연애도 하고 친구들과 여행도 가고 일상적 재미를 알 나이이지만 저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 목표가 있기 때문에 나중에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러블리즈를 잘 해내고 싶은 게 더 크다. 대신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 예쁜 곳에 가거나 맛있는 걸 먹으면서 충족이 되더라. 일을 하면서 만족감을 찾으려 한다. 그러다 보니 굳이 안 놀러가도 괜찮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경험이 있어야 노래할 때 감정을 더 풍부하게 낼 수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케이는 "간접적인 걸로도 감정을 다 승화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이별을 해본 적은 없지만 무대에서 느낀 감정을 모아서 노래 녹음할 때 쓴다. 굳이 경험하지 않아도 나온다"며 "주변에서는 경험을 좀 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고민을 하고 있다. 그렇지만 지금은 할 수 있는 시간도, 능력도 없다.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 여가 생활도 즐기면서 경험을 쌓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도대체 왜 앞만 향해 달리는 걸까. 케이에게는 '효도'라는 목적이 있었다. 그는 "가족을 제일 많이 생각한다. 엄마 아빠한테 효도하고 싶고 자랑스러운 딸이 되고 싶다. 더 성공해서 효도하고 싶고 팬들한테도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래서 더 달릴 수밖에 없다"며 "누가 봐도 자랑스러운 딸이 되고 싶다. 엄마가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행복하다. 이번에 제 솔로가 확정됐을 때도 엄마가 누구보다 행복해했다"며 가족을 향한 큰 애정을 표현했다. 케이는 "제가 예쁨을 많이 받고 자라서 더 그런 것 같다. 사랑을 받은 만큼 표현하는 방법을 아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케이가 생각하는 성공의 기준은 러블리즈의 지상파 음악 방송 1위다. 케이는 "큰 꿈이고 최종 꿈이다. 너무 행복할 것 같다"며 "가수들의 제일 큰 꿈이 지상파 1위다. 제가 무대에서 안 울려고 하는 편인데 1위를 한다면 그 날은 울 것 같다. 아쉽게도 아직 지상파는 못해봐서 너무 해보고 싶다"고 애타게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NC인터뷰②]러블리즈 케이

그렇다고 성적에만 집착하는 건 아니다. 케이는 "솔로 앨범으로 가능성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차트에 욕심이 있는 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케이가 솔로를 계속 해도 괜찮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지 음원 1위 같은 욕심은 없다"며 손사래를 쳤다.


생각지도 않았던 첫 번째 솔로 앨범이 나왔으니 두 번째도 가능하지 않을까. 케이는 "저는 정말 솔로 욕심이 없었는데 회사에서 너라면 할 수 있다고 믿음을 주셨다. 그래서 '저 하고 싶어요'가 된 거다"며 "일단은 1집을 잘 해내는 게 목표다. 그러다 보면 저도 모르게 2집 욕심을 낼 것 같다"고 우선 앞에 놓여진 첫 활동을 잘 해내겠다고 각오했다.


한편 러블리즈 케이는 본명인 김지연이라는 이름으로 타이틀곡 'I Go'(아이 고)를 포함한 첫 솔로 미니앨범 'Over and Over'(오버 앤드 오버)를 발매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