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아이돌학교'도 조작 의혹 밝혀진다면[NC초점]

입력 2019.11.07 14:30 수정 2019.11.07 14:30

'아이돌학교'도 조작 의혹 밝혀진다면[NC초점] '아이돌학교' 포스터. 사진=엠넷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아이돌학교'를 통해 탄생한 프로미스나인은 어떻게 될까.


'프로듀스X101', '프로듀스48'의 조작 의혹이 점차 밝혀지면서 해당 시즌을 통해 탄생한 엑스원, 아이즈원의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8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엠넷 소속 또 다른 제작진이 만든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프로듀스101' 시리즈와 함께 조작 의혹을 받았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는 '아이돌학교'가 있다.


'아이돌학교'는 조작 의혹이 불거진 초반부터 '프로듀스101' 시리즈와 함께 그 대상으로 지목 받았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연습생들의 증언도 속속들이 터져나오면서 조작 의혹은 더욱 선명한 모양새를 띠었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정규 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으나 안준영 PD가 조작 혐의를 시인했다는 보도 내용이 나오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다. 쇼케이스를 취소했으며 컴백쇼를 비롯 이미 녹화를 해둔 프로그램 측에서는 방송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다. 엑스원은 현재 앨범 활동이 예정돼 있지 않지만 '프로듀스X101'의 조작 의혹이 가장 큰 이슈를 낳고 있는 만큼 활동을 강행하기 어려울 것이 분명.


더불어 '아이돌학교'에 관한 수사가 점차 진행된다면 '아이돌학교'를 통해 탄생한 프로미스나인의 활동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프로미스나인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