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공승연부터 박지훈까지 캐스팅 확정

입력 2019.04.15 10:08 수정 2019.04.15 10:08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공승연부터 박지훈까지 캐스팅 확정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사진=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김민재), BH엔터테인먼트(공승연), 매니지먼트 구, 캠퍼스플러스(서지훈), 마루기획(박지훈), BH엔터테인먼트(변우석)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배우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의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이야기다. 원작 소설을 쓴 김이랑 작가가 대본을 집필하고 '마성의 기쁨', '뱀파이어 탐정'의 김가람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성혼률 99%를 자랑하는 조선 최고의 남자 매파인 마훈 역에는 김민재가 캐스팅됐다. 남녀노소,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연애와 결혼, 이혼과 재혼 등 모든 걸 주관하는 '꽃파당'의 맏언니다. 수려한 외모와 논리적인 언어구사력, 사람의 마음을 꿰뚫어보는 예지력, 무엇보다 예리한 관찰력과 집요한 조사로 최적의 상대를 찾아준다.


사내보다 더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역은 공승연이 연기한다. 거친 시장 바닥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마 대신 바지를, 댕기 대신 상투를 선택한 여인이다. 시장에선 닷푼만 주면 장작패기, 쌀가마 나르기, 생선 손질하기, 패싸움 말리기 등 그 어떤 일도 해결해 준다해서 '닷푼이'로 불린다.


서지훈은 첫사랑에 목숨 건 순정파 국왕 이수 역을 맡는다. 23년간 평범한 대장장이로 살다가 하루 아침에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왕이 됐다. 자유롭게 살던 때와는 달리 일거수일투족을 신하와 궁녀의 감시를 받고, 무슨 소리인지 도통 모르겠는 궁궐 법도를 외워야 하고, 무엇보다 끝없이 들이대는 궁의 여인네들의 공세가 가장 참을 수 없다. 그에게는 지켜야 하는 첫사랑 개똥이가 있기 때문이다.


꽃파당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와 최고의 정보꾼 도준 역은 박지훈과 변우석이 각각 연기한다. 고영수는 도성길을 런웨이로 만드는 조선의 핫한 셀럽으로 타고난 패션 센스와 스타일링 감각, 해박한 뷰티 지식으로 비호감도 호감으로 만들어주는 이미지 메이킹의 선두주자다. 외모, 성품, 두뇌, 학식까지 빠지는 게 없는 도준은 집안의 몰락으로 출세길이 막히자 강제적 한량으로 살았다. 목적 없이 살았지만 그의 정보력을 사겠다며 마훈이 나타나고, 그때부터 꽃파당의 정보꾼으로 활약한다.


'꽃파당'은 왕이 된 이수가 첫사랑 개똥이와 혼인을 하겠다며 마훈을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개똥이를 국모의 자격을 갖춘 양반 규수로 만들기 위해 꽃파당 3인방의 노력이 시작된다.


제작진은 "조선 중후기, 가상의 왕이 있었던 시대를 배경으로 오감이 즐거운 꽃비주얼 남녀의 로맨스가 펼쳐질 것"이라며 "각각의 역할에 딱 맞는 대세 20대 배우들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오는 9월 JT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