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가요광장' 거미 "댓글 확인 잘 안 해…마음 아픈 말에 상처받는다"

입력 2019.04.15 13:23 수정 2019.04.15 13:23

'가요광장' 거미 거미가 '가요광장'에 출연했다. 사진=KBS 2FM '이수지의 가요광장' 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김예경 인턴기자] 거미가 앨범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FM '이수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스페셜 초대석'에는 가수 거미가 출연했다.


이수지는 "노래 하나로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 하는 가수"라고 거미를 소개했다. 신곡 '혼자'로 돌아온 거미는 "이수지 씨를 뵙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말하며 이수지의 팬임을 밝혔다.


이에 자신도 거미의 팬이라고 밝힌 이수지는 "남편과 노래방에 가서 '그대 돌아오면'으로 꼬셨다. 저희 결혼을 시켜준 장본인이다"고 거미의 노래를 통해 남편과 이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거미는 자신의 활동 소감을 공개했다. 거미는 "그전에도 OST나 공연 등의 활동을 쭉 했다. 그런데 오랜만에 방송을 하려니까 체력적으로 힘들다"고 활동 중 느끼는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에 이수지는 "한 해 한 해 거듭될수록 다르다. 차에만 타면 잠에 든다"고 공감했다.


댓글을 잘 살펴보지 않는다는 거미는 "좋은 말도 있지만 마음 아픈 말들도 있다"고 댓글을 확인하지 않는 이유를 말했다. 그는 "많이 상처를 받는 편이다. 신경을 안 써야지 하다가도 신경을 쓰고 있더라"라고 말하며 과거 악플로 인해 힘들었던 마음도 간접적으로 밝혔다.



김예경 인턴기자 yekyung9388@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