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1박 2일' 존폐 고민하는 KBS의 입장 "가치 무시할 수 없다"

입력 2019.05.15 14:31 수정 2019.05.15 14:31

'1박 2일' 존폐 고민하는 KBS의 입장 이훈희 제작2본부장. 사진=KBS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1박 2일'의 존폐에 관한 화두가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양승동 사장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양승동 사장, 임병걸 전략기획실장, 황용호 편성본부장, 김의철 보도본부장, 김덕재 제작1본부장, 이훈희 제작2본부장이 참석했다.


KBS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인 '1박 2일'은 정준영 불법 동영상 사건 이후 제작이 중단됐다. 정준영은 과거 같은 혐의로 고소 당한 적이 있으나 '1박 2일'은 다시 정준영을 받아줬고, 파문이라 할 정도로 정준영의 상습적인 범죄 행위가 밝혀지면서 프로그램 자체가 멈췄다.


이에 대해 이훈희 제작2 본부장은 "'1박 2일'의 방송 중단, 제작 중단은 수익 측면에서 엄청난 타격을 줬다"며 "폐지 청원과 반대 청원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폐지 반대 청원이 폐지 청원의 3배다. 해외 한류 팬들의 반대 청원이 많다는 것도 눈에 띈다"고 말했다.


이어 "12년의 세월동안 국민의 사랑을 받은 콘텐츠이고, 한류 팬들의 사랑을 받은 콘텐츠다.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그 가치를 무시할 수 없다는 고민이 깊다"고 털어놨다. 또 '1박 2일'의 복귀에 대해 "고민이 깊다는 말밖에 드릴 수 없다. 조만간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을 갖겠다"고 약속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