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살림남2' 쿨 유리, 김성수 딸 혜빈과 추모원行…'카네이션' 전달

입력 2019.05.15 20:20 수정 2019.05.15 20:20

'살림남2' 쿨 유리, 김성수 딸 혜빈과 추모원行…'카네이션' 전달 '살림남2' 유리-혜빈이 추모원에 가 카네이션을 전달한다.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뉴스컬처 나혜인 인턴기자] '살림남2' 쿨의 유리와 혜빈이 엄마에게 전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15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쿨의 멤버이자 혜빈 엄마의 절친이었던 유리를 만난 김성수 부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성수 부녀는 쿨 유리의 집에 초대된다. 유리의 집으로 가기 전, 김성수와 혜빈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선물을 고르며 뿌듯해할 상상을 한다. 그러나 이 선물로 인해 난생처음 육아 지옥의 맛을 보게 됐다고 해 과연 이날 유리의 집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후 유리의 아이들과 함께 놀아 주던 혜빈은 아이들이 어버이날을 맞아 유리에게 만들어 준 카네이션과 편지를 보더니 "엄마에게 카네이션을 드리고 싶다"고 말한다. 지난번 엄마에게 함께 가자고 했던 유리에게 "같이 가 줄 수 있어요?"라 물었고, 유리는 흔쾌히 가자고 한다.


엄마를 만나러 가기 전 집에 들러 교복으로 갈아입은 혜빈은 추모원에 도착해 엄마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한다. 유리는 친구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선물을 전하면서 그리움의 메시지를 남긴다. 그동안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던 혜빈이 인터뷰 도중 “아쉬워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혜빈의 학교 앞을 지나던 유리가 혜빈에게 한가지 파격 제안을 했고 혜빈은 "와 대박"이라며 기뻐한다. 유리의 제안에 용기를 얻은 혜빈은 자신의 바람을 전했고 유리가 이를 추진해주기로 약속한다. 혜빈을 친이모처럼 아껴주는 유리가 혜빈에게 한 파격 제안과 혜빈의 바람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나혜인 인턴기자 hi7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