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마이웨이' 이다도시, 프랑스인과 재혼·다시 찾은 기쁨 "요즘 제일 행복"

입력 2019.10.09 21:30 수정 2019.10.09 21:30

'마이웨이' 이다도시, 프랑스인과 재혼·다시 찾은 기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하는 이다도시. 사진=TV CHOSUN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인생다큐 마이웨이'가 1세대 귀화 방송인 이다도시를 다룬다.


9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28년째 한국에서 살고 있는 이다도시의 삶이 그려진다. 프랑스 노르망디 페캉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 쉽게 가기 힘들었던 동양의 문화와 역사에 관심이 많았다. 대학원에 다니던 1991년 실습 차 한국에 방문했고, 당시의 좋은 기억으로 인해 그녀는 박사과정 공부를 미루고 한국 유학을 결심했다.


한국에 온 뒤 어학당에서 강사로 일하던 이다도시는 우연한 기회로 방송에 출연하며 인생의 큰 변화를 맞이한다. 그는 "하루아침에 갑자기 여러 군데서 섭외도 오고 광고도 찍게 됐다"며 스타덤에 올랐던 시절을 회상했다.


한국인 남성과 결혼해 두 아들을 낳은 뒤 이다도시는 귀화하며 한국에 정착하게 된다. 그러나 한국인 남편과 헤어지고, 전 남편이 이혼 때문에 암에 걸려 사망했다는 거짓 루머로 이다도시는 '한국을 떠날까' 고민할 만큼 힘든 시간을 보냈다. 불구하고 그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엄마가) 굳건하게 일어선다는 것을 아이들한테 보여주고 싶었다"며 다시 일어섰다.


또 이다도시는 최근 한국에서 근무하는 프랑스인과 재혼해 다시 행복을 찾아가고 있다. 한국 생활 25년째인 남편과는 원래 알던 사이였지만 남편이 이혼하게 된 뒤 조언을 해주며 가까워졌다.


이혼 후 재혼 생각이 없던 그는 에펠탑의 한 레스토랑에서 한 진심을 담은 남편의 프러포즈에 감동을 받아 결혼을 결심했다. 이다도시는 "'어디 카메라 있나? 이거 영화인가?' 몰래카메라인 것처럼 되게 로맨틱했다"며 당시 행복한 기억을 떠올렸다.



김은지 hhh5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