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못 할 것 없다" '후계자들' 성현아, 재기를 향한 발걸음[NC현장]

입력 2019.12.02 14:36 수정 2019.12.02 14:36

배우 성현아. 사진=TV CHOSUN

[뉴스컬처 김나연 인턴기자] 배우 성현아가 '후계자들'을 통한 재기의 꿈을 견고히 다졌다.


2일 오후 서울시 중구 광화문 씨스퀘어빌딩 라온홀에서는 TV CHOSUN 새 예능프로그램 '백년 손맛 전수 리얼리티 후계자들'(이하 '후계자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정석영 PD를 비롯해 오상진, 붐, 이상원, 성현아, 조성환이 참석했다.


'후계자들'은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노포식당에서 비법을 전수 받아 최종 후계자로 선정된 1인이 노포 2호점을 개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리얼리티 휴먼 예능프로그램. 일반인 후보 3명과 연예인 후보 3명이 출연해 각각 곰장어집과 소머리국밥집의 2호점을 이어받기 위해 경쟁을 펼친다.


이날 정석영 PD는 "'후계자들'이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수요일이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일이다.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 상권을 살리는 프로그램으로 장수하고 있지 않나. 부담감도 많다"며 "저희 프로그램은 강호에 숨은 곳에서 자기의 장인정신을 가지고 묵묵히 노포를 운영하고 계신 사장님이 진정성과 진한 사연을 가진 후계자 후보분들께 아낌없이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혹독한 과정을 거쳐서 최종 후계자분께 노포 2호를 내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클래식에도 템포가 있지 않나. 출연자분들의 삶을 보면 어떨 때는 빠르고 어떨 때는 천천히 왔다. 저희 프로그램도 마찬가지다. 출연진들과 함께 조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원, 조성환, 성현아. 사진=TV조선

앞서 성현아는 성매매 알선 의혹에 휘말려 활동을 중단했다. 무죄 판결 이후 최근 활동 재개에 나선 그는 '후계자들' 출연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성현아는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정말 진정성을 담아서 해야 하는 프로그램이지 않나. 체력적으로 힘도 많이 든다. 약을 달고 살 정도로 열심히 하고 있다. 제가 방송 생활 중에 가장 온몸이 부서져라 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밤새워서 비법을 전수받고 있다. 제작진분들도 모든 과정을 24시간 내내 찍고 있다. 진정성과 예능이 합쳐진 새로운 프로그램이라고 보셔도 좋을 거다. 모든 이들의 땀과 노력이 너무 많이 보여지는 방송이니 많이 지켜봐 달라. 정말 열심히 했으니 그 마음도 같이 봐 달라"라고 거듭 당부했다.


육각수 조성환은 "제가 두 달 안에 결혼한다. 결혼하는 아내에게 멋진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도전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어떤 메뉴인지도 모르고 인천에 갔다. 소머리국밥이더라. 지금까지 먹어봤던 국밥과는 너무 달랐다. 그때 '무조건 1등 하겠다'라고 2차 결정을 했다. 꼭 1등 해서 멋진 모습을 보여야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졌는데, 촬영을 반나절 동안 한다 치면 집에 가도 미션이 있다. 잠을 잘 수가 없다. 제가 원래 살이 10kg 더 쪘는데 빠졌다. 1등이 누군진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브라운관 통해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소방차 출신 이상원은 간담회에 앞서 불가피하게 선글라스를 끼고 참석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37년 동안 연예계에서 몸담고 있다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요식업계에 계신 많은 분들도 힘들다는 소머리국밥에 도전했다. 활동을 3, 4년 쉬다가 갑자기 저 나름대로 무리를 했는지 이마에 염증이 오고 결막염까지 왔다. 사실 이 자리도 어려웠는데 다른 후배분들도 있어서 어떻게 참석하게 됐다.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특히 그는 "이 프로그램에 대해 걱정을 정말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앨범도 불의의 사고 때문에 3년 전에 접었다. 3년 만에 선택해야 하는 새로운 길이기 때문에 저로서는 굉장히 힘들었다. 저는 '소방차'라는 이미지에 흠집을 내기 싫었다. 작가님들이 제일 처음 하신 얘기가 '중간에 너무 힘들다 지치면 그만둬도 괜찮다'고 하셨다. 그래서 전 그냥 '힘들면 대중들에게 소방차 이미지 다 떠나서 한번 진솔하게 힘든 모습을 보여주자'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동안 명예 소방관이었는데 이제는 실제 소방관이다. 6주간 훈련을 완주해서 진짜 임명장을 받았다. 그것도 굉장히 힘들었다. 근데 이번이 가장 힘들었던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 진실한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말을 처음에는 쉽게 했다. 근데 하다 보니까 지치더라. 많이 지쳤다. 나중에는 완주라도 하자 싶더라. 앞으로 남은 미션 열심히 최선 다해서 잘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상원, 조성환, 성현아, 오상진, 붐. 사진=TV조선

노포 2호점 오픈을 건 만큼 출연진들의 열정도 뜨거웠다. 성현아는 "여자라고 해서 소머리 손질을 할 수 있겠냐고 많이들 물으시는데, 못 만질 게 뭐 있겠나. 못 할 게 뭐 있겠나"라며 "소머리를 열심히 썰었다. 손질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더라. 2호점을 차리더라도 혼자 하기는 힘들다. 오랜 시간 동안 사장님 혼자 하셨다는 게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존경스럽다. 쉽게 먹는 국밥이 얼마나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지 허투루 생각하면 안 된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원은 "성현아 씨가 하는 걸 보고 더 열심히 하게 됐다. 성현아 씨가 처음 미스코리아에 나왔을 때 우연히 만났었는데, 그 후로 24년이 지나 이렇게 만날 줄 꿈에도 몰랐다. 일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반성도 많이 했고, 성현아 씨가 일하는 걸 따라다니며 같이 했다. 대단했다"고 감탄했다. 조성환 역시 "성현아씨가 정말 근면 성실이다.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윤무 PD는 "출연진분들이 5시 정도에 식당에 나온다. 그때부터 준비해서 새벽 12시, 1시에 일이 끝난다. 집 가면 2, 3시간 주무시고 오는거다. 근데 집에 있는 동안 미션도 해야한다. 방송에 그런 부분이 다 녹아서 보일 것"이라며 "열정, 의지, 절실함을 가지고 노하우를 조금이라도 더 물려받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노포 2호점은 12월 중에 가오픈 되며, 정식 오픈은 그보다 1주일 후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최종 후계자 1인은 가게 주인이 되어 직접 장사에 나선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표 자리에 이름만 올릴 뿐 사람을 고용해 가게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이에 성현아는 "2호점을 책임지기로 정해진 시간이 있다. 1년 동안은 최종 1등을 한 사람이 가게를 맡아서 운영 해야 한다는 계약서도 썼다. 그 후에 계속하고 싶으면 해도 되는 것"이라며 "예능이 아니라 정말 서바이벌이다"라고 강조했다.


'후계자들'은 오는 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나연 인턴기자 delight_me@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