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이동욱X장도연X조정식, 제작발표회도 토크쇼처럼[NC현장]

입력 2019.12.02 16:00 수정 2019.12.02 16:00

이동욱X장도연X조정식, 제작발표회도 토크쇼처럼[NC현장] 소형석 PD, 조정식 아나운서, 개그우먼 장도연, 배우 이동욱. 사진=김태윤 기자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제작발표회도 토크쇼처럼 만들었다.


2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SBS 목동사옥에서 SBS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호스트를 맡은 배우 이동욱을 비롯해 개그우먼 장도연, SBS 조정식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현장은 상당히 웃음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현장이었다. 무대 아래에서도 세 출연자의 담소가 재미있게 다가오는가 하면 포토타임 때 사진 프레임처럼 생긴 촬영 소품이 등장하자 장도연이 온갖 코믹한 포즈를 취하면서 개그맨답게 폭소를 이끌어냈다.


포토타임 이후에는 본격적인 질의응답에 앞서 이날 행사의 진행자인 주시은 아나운서 대신 조정식 아나운서가 마이크를 잡았다. 조정식은 이동욱과 장도연에게 질문을 던지며 막간 토크 타임을 이끌었다.


이동욱X장도연X조정식, 제작발표회도 토크쇼처럼[NC현장] 배우 이동욱. 사진=김태윤 기자

이 시간은 마치 또 다른 작은 토크쇼가 진행되는 듯한 분위기였다. 주시은 아나운서와 조정식 아나운서가 SBS 아나운서 선후배로서 서로 지적을 하며 웃음을 만드는가 하면 장도연은 "첫 게스트가 공유 씨여서 재미가 없을 수 없다. 코가 너무 재미있더라"라는 발언을 했다. 세 출연자가 때로는 몰아가는 말을 하기도, 셀프디스를 하기도 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 프로그램을 전면에서 이끌어 가는 이동욱은 "제가 예능을 전문적으로 하는 예능인이 아니기 때문에 저의 부족함을 장도연, 조정식 씨가 도와줄 거라 생각한다"며 "게스트들이 나오기 일주일 전부터 사전 공부를 한다. 사전에 게스트에 관련해 140페이지 정도의 자료를 주시면 꼼꼼히 검토하고 간다. 게스트도 사전 인터뷰를 하기 때문에 잘 맞춰서 할 거라 생각한다"고 잘 해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는 4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