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고맙습니다" 오정연, '언니네 쌀롱' 뜨거운 반응에 전한 소감

입력 2020.01.14 11:37 수정 2020.01.14 11:37


[뉴스컬처 최형우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언니네 쌀롱' 출연 후기를 전했다.


14일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힙걸 변신. 변신의 결과는 성공할 수도, 실패할 수도 있다. 하지만 과정 자체를 즐기면 그 자체로 리프레쉬(refresh)"라고 전했다.


오정연은 "함께 애쓰고 노력한 사람들과의 추억은 과분한 덤. '언니네쌀롱' 팀, 한 분 한 분 모두 최고. 고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뱃살은 더 빼자"라는 농담도 재치 있게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오정연이 지난 13일 방송된 MBC '언니네 쌀롱'을 통해 영화 '고수가 간다'의 킬러 역할 캐스팅을 계기로 이미지 변신을 위한 강인한 걸크러시 룩으로 변신한 모습이 담겼다. 또한, 메이크업을 한 이사베와 다정한 포즈를 취한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방송에서 오정연은 "제가 아나운서를 그만둔 지 5년 정도 됐다. 항상 아나운서라는 수식어가 있어서 이걸 떼고 싶은 마음이 있다. 오정연 자체를 보여주고 싶은데 틀에 박힌 게 잘 안 없어지더라"라며 변신을 의뢰했다.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처럼 높게 묶은 머리에 캐주얼한 의상을 매치해 강렬한 변신을 선보였고, 방송 직후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