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토익 실전 교재 베스트셀러 TOP11 장악” 해커스 토익 실전서 인기

입력 2019.02.11 15:54 수정 2019.02.11 15:54

“토익 실전 교재 베스트셀러 TOP11 장악” 해커스 토익 실전서 인기


[뉴스컬처 최형우 기자] 최신 토익 기출 경향을 담은 해커스 교육그룹의 토익 실전 교재가 베스트셀러 1위부터 11위까지, 모든 순위를 석권했다. 이는 3월 새학기가 시작되기 전 빠르게 목표 토익 점수를 달성하고자 하는 많은 수험생이 해커스 토익책을 찾은 결과로 풀이된다.


해커스 토익 교재는 14년 연속 토익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하며 ‘국민 토익책’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 가운데 토익 실전 교재까지 베스트셀러 순위를 장악한 것은 해커스 토익 교재에 대한 수험생들의 굳건한 믿음을 보여준다.


최근 해커스 토익 교재 중에서도 실전 교재가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빠른 고득점 달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토익 전문가들은 실전 감각을 기르는 것이 빠른 점수 상승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하고 있어, 실제 시험과 동일한 난이도, 유형의 실전 교재를 통해 약 2주 정도 남은 겨울방학 안에 토익 점수를 완성하려는 것이다.


해커스 토익 실전 교재는 실제 시험과 동일한 난이도, 유형의 실전 문제를 수록했다. 특히, 최신 토익 기출문제 경향을 분석하고, 반영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토익 실전서 중 ‘한 권으로 끝내는 해커스 토익 실전 LC+RC’ 교재는 5회분 모의고사를 수록해 토익 초보도 한 권으로 2주 내에 실전 훈련을 완성할 수 있다. LC와 RC를 한 권으로 풀 수 있고, 해설집까지 수록된 유용한 구성으로, 일명 ‘흰둥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해커스의 대표 토익 실전 문제집인 ‘해커스 토익 실전 1000제’ 시리즈 역시 꾸준히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실제 토익 시험과 동일한 유형의 실전 토익 모의고사 10회분을 수록하고, 자신의 현재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점수환산표’와 리딩/리스닝 고득점 핵심 대비 전략까지 포함해 유용하다.


해커스토익 사이트를 통해 해당 교재의 무료 해설강의까지 확인할 수 있다. 해커스 토익 실전 1000제 무료강의는 LC 김진영, 신영화, RC 박가은, 김지현 등 해커스 스타 강사 군단이 진행한다. 종로 해커스 토익 실전 LC 전문가 김진영 강사는 오답률을 줄이는 빈출 표현 패러프레이징, 의문사만 듣고도 정답을 가리는 오답소거법 등의 전략으로 LC 만점을 돕는다. 또한, 강남 해커스 토익 실전 RC 전문가 박가은 강사는 토익 시험 출제 사이클을 분석하고, 최다 빈출 유형을 정리하며 빠른 고득점 달성을 돕는다. 이처럼, 무료임에도 퀄리티 높은 강의를 수강할 수 있어 토익 독학에도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토익 문제 200문항을 추가로 풀어볼 수 있는 ‘토익 온라인 모의고사’, QR코드를 스캔하여 편리하게 스트리밍할 수 있는 무료 MP3, 언제 어디서나 토익 단어를 학습할 수 있는 단어 암기 MP3와 PDF 단어장, 리스닝 실력 향상을 위한 받아쓰기&쉐도잉 워크북 및 프로그램 등 다양한 추가 학습자료를 무료로 제공하여 학습을 돕는다.


해커스 토익 실전 교재는 온라인 서점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서점에서는 토익 교재 2만 원 이상 구매 시 토익 실전 막판 대비 봉투형 모의고사인 ‘해커스 토익 Final 적중 모의고사’(비매품)을 제공한다. 추가로, ▲해커스매거진(비매품, 포인트 차감) ▲해커스 토익 빅플 어플 무료이용권 ▲2019 토익 기출트렌드(PDF) 등의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참고로, 해커스 토익 실전 교재 베스트셀러 TOP11 장악 기록은 알라딘 외국어 베스트셀러 토익 실전 분야의 2019년 1월 5주 주간베스트셀러 기준이다. 또한, 해커스 토익 교재는 2005년부터 2018년까지, 교보문고 종합 베스트셀러 토익/토플 분야에서 14년 연속 1위에 올랐다.


한편, 2019 토익 시험 일정은 2월 24일, 3월 16일, 3월 31일 등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토익 성적 발표일은 2월 21일, 3월 7일, 3월 28일 등으로 예정되어 있다.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