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U20 이강인에 쏟아지는 찬사..FIFA "뜨거운 경기력+영리한 프리킥"

입력 2019.06.12 09:14 수정 2019.06.12 09:14

U20 이강인에 쏟아지는 찬사..FIFA U-20 이강인. 사진=뉴스1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연일 맹활약으로 한국을 결승무대로 이끈 이강인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FIFA 홈페이지도 이강인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이 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강인은 최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FIFA는 경기 후 "한국은 강한 압박으로 에콰도르의 리듬을 방해했다. 이강인은 뜨거운 경기력을 이어갔고 전반 39분 이강인이 프리킥을 영리하게 처리해 최준의 골을 도왔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상대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어김 없이 드러내고 있다. 이강인은 지난 8강 세네갈전에서 페널티킥 골과 두개의 정교한 어시스트를 선보였다. 이어 4강에서도 결승골을 돕는 등 이번 대회에서 총 1골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유력한 골든볼 후보로 올라섰다.


FIFA는 "2년전 U-20 월드컵을 개최했던 한국은 16강에서 포르투갈에 패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포르투갈에 졌지만 한국은 이후 1경기도 패하지 않고 사상 첫 결승전 무대를 밟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1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우승에 도전한다.(뉴스1)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슈섹션 바로가기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