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황하나 경찰청장 '베프' 발언, "사실 아냐…홧김에 한 것" 진술

입력 2019.04.15 14:08 수정 2019.04.15 14:08

황하나 경찰청장 '베프' 발언,
마약 투약 혐의에 휩싸인 황하나 씨. 사진=황하나 씨 SNS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경찰청장 '베프' 발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 씨가 (경찰 고위직 중에) 아는 사람이 없다고 진술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하나 씨가 상대방이 부장검사를 운운하기에 홧김에 얘기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언론에는 황하나 씨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녹취록이 공개되며 파장을 일으켰다. 해당 녹취록에서 여서은 "중앙지검 부장검사? 우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베프(절친)다.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났다"라고 했다.


또 경찰은 황하나 씨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에 대해 "특혜 제공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하나 씨는 지난 2015년 남대문서를 찾았을 때 복도에서 울고 있었다. 경무과장은 이를 목격, 안정을 유도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연예인 A가 마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연예인 A로 드러난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박유천은 15일 변호사를 선임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