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이슈]아이콘 활동 위한 결정? YG, 비아이와 재빠른 관계 끊기

입력 2019.06.12 17:06 수정 2019.06.12 17:06

[NC이슈]아이콘 활동 위한 결정? YG, 비아이와 재빠른 관계 끊기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비아이와의 관계를 빠르게 끊어냈다.


12일 오전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범죄 피의자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이 대화에서 비아이는 환각제인 LSD의 구입과 관련해 개수와 가격 등을 묻고 있다. 대마초를 했다고 스스로 밝히는 듯한 발언도 있었다.


버닝썬 게이트 등으로 마약에 관한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된 가운데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혐의가 이전에도 몇 차례 있었다. 더불어 빅뱅 전 멤버 승리와 버닝썬 게이트와의 연관성,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탈세 혐의 등으로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대중의 불신이 커진 상황이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범죄 의혹은 한 두 번이 아니다. 이에 재발 방지를 위한 내부 방침 등을 약속한 YG엔터테인먼트이지만 비아이 논란이 또 다시 발생했다.


비아이는 마약 의혹을 인정하지는 않았다. 그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두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YG엔터테인먼트는 아이콘 탈퇴와 계약 해지를 보도 당일 결정해 알려왔다. 이는 아이콘의 활동을 위한 결정으로 추측된다. 비아이는 마약 의혹이 보도된지 약 6시간 만에 아이콘의 전(前) 멤버가 됐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