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인터뷰②]김성규가 밝힌 #킹덤2 #시즌3 #진선규

입력 2020.03.28 08:00 수정 2020.03.28 08:00

[NC인터뷰②]김성규가 밝힌 #킹덤2 #시즌3 #진선규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본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달리는 좀비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뒤흔든 '킹덤'이 두 번째 시즌으로 1년 만에 돌아왔다.


김성훈 감독이 시즌1 연출을 맡은 데 이어 시즌2부터는 박인제 감독이 메가폰을 넘겨받았다. 김은희 작가가 거침없이 써 내려간 시나리오를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 베테랑 배우들이 실감 나게 표현해냈다.


시즌1 공개 직후 국내외 시청자의 시선은 영신 역의 김성규에게 쏠렸다. 영신은 극 중 엄청난 총검술을 겸비했지만, 과거를 숨기고 있는 인물. 빠른 달리기와 화려한 액션은 단숨에 시선을 빼앗기 충분했다. 김성규는 시즌2에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김성규는 23일 오전 진행된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2’(작가 김은희·감독 박인제)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킹덤2'는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지난 시즌 캐릭터 소개를 마친 '킹덤'은 두 번째 시즌에서 드라마를 강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시즌 3으로 가는 떡밥까지 착실히 깔아놓은 작품은 벌써 새 시즌을 기다리는 목소리가 높다.


이날 인터뷰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여파로 온라인 화상 채팅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하 김성규와 일문일답.


- 시즌2 엔딩에 만족하나. 시즌3 활약을 기대해도 될까.

다음 시즌을 기약하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모른다는 전제에서 만족스럽다. 시즌3가 꼭 제작되길 바란다. 시청자로서도 기대된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는 아무도 모른다. 김은희 작가님만 아신다. (웃음)


[NC인터뷰②]김성규가 밝힌 #킹덤2 #시즌3 #진선규


- 극 중 덕성(진선규)을 죽음으로 인도하는 장면이 있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진선규는 편하기도 하고 사적으로도 좋아하는 형이라서 찍으면서 묘한 느낌이 있었다. 뭐라고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단순히 생사에 감염된 사람을 편안하게 숨을 거두게 해주는 것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제 과거와 연결된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는 인물이다. 덕성이 짧게나마 한 마디를 내뱉는 말도 형이 연기를 잘 해주셔서 찍으면서 집중이 잘 됐다.


- 시즌3에 관한 전망은.

김은희 작가님 등 '킹덤' 식구들이 사적으로 연락을 주시면 언제든 뛰어갈 준비가 돼 있다. 시즌3에 대한 바람도 크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제발 속편이 나오길 바란다. 영신은 액션도 더 화려해지고 처절해지면 좋겠다. 언제 들어갈지 모르지만 시즌1을 찍을 때와 시즌2 찍을 때 몸컨디션도 다르더라. 체력 단련은 계속해서 하려고 하고 있다.


- 해외 팬들의 반응 중 물 위도 달릴 거 같다는 반응도 인상적이었다.

귀엽게 보시는 분도 계시더라. 감사하다.


- 시즌 1,2에 영신의 복수 대상 등 전사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고 있는데. 생략된 7년 동안 영신은 뭘 했다고 생각하나.

만약 시즌3가 제작된다면 생략된 7년과 이후의 상황이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7년 전, 영신은 궁궐에서 사건이 끝나고 나서 바로 함께 이창 일행과 떠났을 거 같지는 않다. 수망촌 고향에 돌아가서 시간을 보내지 않았을까. 혼자서 시간을 보냈든 혹은 상주 쪽에 사람들을 도와주든. 시간을 보내다가 이창 일행과 다시 함께 만나서 선택을 하지 않았을까 상상을 해본다.


[NC인터뷰②]김성규가 밝힌 #킹덤2 #시즌3 #진선규


- 영신이 살아남은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영신이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역할이 있고 죄책감이 있지 않을까. 나쁜 의도나 목적을 가지고 그런 행동을 한 건 아니기에. 백성, 천민을 대표하는 사람이기도 해서 그거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고 이창 일행과 함께하지 않을까.


- 마지막 인사.

어쩔 수 없이 어려운 상황에서 화상 인터뷰로 뵙게 됐다. 만나서 대화를 하는 게 중요한데 아쉽다. 다른 드라마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더 변하지 않고 열심히 하는 배우로 인사드리겠다.


사진=넷플릭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