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서정희 "혼자 사니 정말 좋다"(화보)

입력 2020.05.27 08:52 수정 2020.05.27 08:52

"인생 통틀어 지금이 가장 행복"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방송인 서정희가 이혼 후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우먼센스는 서정희의 인터뷰를 27일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동안 비결에 대해 "돈보다 번거로움과 수고로움의 결과물"이라며 "지난 40여 년 동안 하루도 빼먹지 않고 팩을 하고 샤워하면서 마사지를 하는 등 꾸준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서정희 방송인 서정희.

군살 없이 날씬한 몸매에 대해서는 "평생 40kg대를 유지했다. 틈날 때마다 셀프 마사지를 하고 부지런하게 생활했을 뿐 땀을 흘리거나 배고픔을 참으며 고통스럽게 다이어트를 하는 건 나와 맞지 않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히려 군것질거리를 입에 달고 사는 편이다. 식탐이 많아 지인들이 유튜브 먹방을 권유할 정도"라고 말했다.


서정희는 최근 이혼 후의 삶을 변화를 담은 자전적 에세이 '혼자 사니 좋다'를 발간했다. 자신의 삶에 대해 "혼자 사니 정말 좋다"고 입을 연 그는 "내 인생 통틀어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 아들과 딸이 친구가 된 요즘 혼자 사는 내 삶은 행복한 시간의 연속"이라고 전했다.

서정희 방송인 서정희

과거로 돌아간다면 어떤 선택을 하겠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결혼은 빨리 안 할 것"이라고 밝히며 "그때 결혼 대신 가족들을 따라 미국 이민을 갔다면 전문직을 가졌을 것 같다. 작가가 됐을 수도 있고 인테리어나 예술 등 다방면에 관심이 많아 다채롭게 경험하고 즐기는 삶을 살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