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오정연, 이력서만 17장!…"집 계신 부모님께 죄송..'은행원' 될 뻔"

입력 2020.08.28 15:01 수정 2020.08.28 15:01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아나운서가 되기까지 험난했던 순간이 재조명되고 있다.


그녀는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했다.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은 최종 면접까지 진출했으나 자주 고배를 마셨던 과거 아나운서 시험 경험담을 말했다.


그녀는 "저는 MBC에서 나경은 씨랑 봤다. 최종 면접에서 나경은 씨가 붙고 제가 떨어져서 이렇게 나경은 씨랑 만날 수 있었던 것"이라며 유재석에게 너스레를 떨었다.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그러자 유재석은 오정연에게 악수를 청하며 "여기 딱 은인이 있다. 이게 또 참 인연이 묘하다. 진짜 신기하다"라고 화답했다.


그녀는 이어 "제가 아나운서 시험을 계속 최종까지 갔다가 떨어진 것으로 유명하다. 1차에서 떨어졌으면 괜찮은데 3개월을 애태우다 떨어졌다. 방송 3사 다"라며 "특히 MBC는 나경은 씨 때문에 한 번 떨어지고 다음 해에는 이하정 씨 때문에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KBS 아나운서 출신인 전현무는 "제가 MBC 최종 면접에 2번 올라갔다. 너무 면접을 잘 본 거다. 사장님도 좋아하시는 것 같고 '아, 이제 됐다' 하고 딱 면접을 끝내고 나오는데 뚜벅뚜벅 걸어오는 게 오상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사장이어도 오상진을 뽑겠다! (면접을) 너무 잘했는데 너무 허무한 거다. (오상진이 면접장에) 들어오는데 그냥 끝났다, 올해도 글렀다고 생각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은 "SBS는 김주희 언니한테 떨어졌다. SBS 떨어졌을 때는 이제 안 되겠다, 취업 시기 놓칠 것 같았다. 집에 계신 부모님께 짐이 되기 싫어서 일반 회사, 대기업, 은행, 영업직 이력서를 17장인가 썼다. 그러다 국책은행에 합격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나운서 시험 준비하면서 면접 노하우가 많이 쌓인 거다. 은행원으로 지내면서 살다가 아나운서는 포기가 안 되면 나중에 시험 볼까 이런 생각이었는데 바로 그 다음 날 KBS에 최종합격했다"고 벅찬 순간을 떠올렸다.

오정연, 이력서만 17장!…


오정연은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이다. 그녀는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는 프리 선언한 뒤 방송인으로 맹활약 중이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