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최재욱 "내가 불법도박장 운영 개그맨, 김형인·최국 선배에 죄송"

입력 2020.09.16 13:34 수정 2020.09.16 13:34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최재욱이 김형인과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개그맨으로 밝혀졌다.


16일 최재욱은 스포츠조선을 통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개그맨으로 보도된 최 모 씨가 자신이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최재욱


최재욱은 "합법적인 보드게임방으로 개업했으나 이후 사행성 불법도박장이 된 것"이라며 "도박장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투자자 A씨와 갈등을 빚게 됐는데, 그 과정에서 도박장 운영에 가담하지 않은 선배 김형인까지 A씨의 협박을 받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재욱은 "제 죄를 반성하고,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해당 사건은 3년 전 일이고 지금은 모든 것을 청산하고 성실하게 살고 있다"며 "개그맨 '최 모씨' 라고 첫 보도가 나오는 바람에 의심을 받았던 개그맨 최국 선배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5일 개그맨 김 모씨와 최 모씨가 불법도박장 개설 등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2018년 초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수천만 원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한 후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보도 후, 김형인은 자신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후배 개그맨 최 씨에 돈을 빌려줬다가 받는 과정에서 투자자 A 씨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의 첫 공판은 10월 2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