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김창숙, 남편 재력가? "NO!"…"알고보니 연하男, 나이도 속였다"

입력 2020.09.25 18:30 수정 2020.09.25 18:30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배우 김창숙이 결혼 후 남편이 나이가 어린 사실을 알게 된 사연이 회자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김창숙이 아들, 손자, 며느리와 새해맞이를 위해 고향 완도로 가족 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창숙, 남편 재력가?


이날 김창숙은 연하 남편과 결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녀는 “나는 나보다 나이가 위인 줄 알고 속아서 결혼했다. 남편이 친구 오빠와 친구였다”며 “자기들끼리 부르는 호칭을 듣고 당연히 나보다 나이가 많은 줄 알았다. 결혼 후 남편 주민등록증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남편이 친구 오빠와 서로 ‘김형’ ‘박형’ 하길래 당연히 나보다 나이가 많은 줄 알았다. 남편은 수상한 점을 지적했을 때도 주민등록증에 오류가 있다고 둘러 됐다. 결혼 한참 후에야 시어머니가 진실을 밝혀줬다”고 설명하기도.


TV조선 '여기자 삼총사가 간다'에서도 그녀는 "남편이 얼굴도 성숙하고 나이도 나보다 많은 줄 알았다. 사실 그때 나이를 따지고 만나는 분이기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창숙, 남편 재력가?


또 남편이 엄청난 재력가라는 말에 대해서도 그녀는 "옛날 이야기이다. 내가 시집올 땐 아무것도 없더라"라며 손사래 치기도.


김창숙은 1968년 TBC 5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다. 그녀는 1949년생으로 올해 나이 72세이다.


사진= TV조선 '여기자 삼총사가 간다'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