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안상태 층간소음 해명과 사과 "늘 조심했는데"

입력 2021.01.13 15:28 수정 2021.01.13 15:28

이휘재-문정원 부부 층간소음 논란 이어 안상태도…
안상태 층간소음 분란 사과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연예인 가정의 층간소음 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이휘재-문정원 부부에 이어 개그맨 안상태의 일이 전해졌다.


개그맨 안상태의 가족이 층간소음을 유발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항의를 정중하게 했음에도 개선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글이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글쓴이는 층간소음 항의에 대해 안상태 가족이 날선 반응을 돌려줬으며 안상태의 아내가 SNS에 올린 사진을 통해 층간소음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집안 환경을 확인했다고 적었다.


안상태 층간소음 해명과 사과 개그맨 안상태. 사진=뉴스1

안상태의 아내 조모씨는 자신의 SNS에 "5년 동안 이 집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층간소음 문제로 문제가 됐던 적이 없고 다른 이웃들도 그 점에 감사히 편하게 지내는 그 점이 늘 자랑거리인 아파트다. 그 후로도 화가 많이 나시는지 요즘엔 관리실 경비실 다 동원해서 하루가 멀다하고 찾아오고 벨이 울리게 하는데 저희도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이라며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조씨는 "저희를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절대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절대 맘 놓고 신나게 뛰지 않는다. 늘 조심한다. 심지어 저희 집이 아닌 다른 집 공사를 하는데도 저희 집으로 경비실 관리실 아저씨들을 보내 항의를 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벨을 누른다. 이제는 관리자 분들께서도 그 분들이 호출을 많이 해도 너무 많이 한다고 호소한다. 아이가 할머니 집에 가서 없거나 자고 있을 때도 항의를 한다"며 "저희 때문에 양수가 터지고 아이가 우는 게 맞을까?"라고 했다.


안상태 가족은 이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매매를 위해 공개한 집 사진을 보면 집안에 롤러스케이트가 놓여져 있고, 트램펄린, 에어짐 등이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안상태 아내 조씨는 "매트가 없는 사진은 이사를 가기 위해 부동산에 집을 보여주기 위해 예쁘게 정리해놨기 때문이다. 사진을 찍을 땐 레이아웃을 예쁘게 정리하고 찍기 때문에 디피를 해놓은 것"이라며 "옆에 디피된 운동화도 한 번도 신지 않고 보관 중"이라고 해명했다.


안상태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과를 하면서도 오해가 있는 부분은 풀고 싶다고 했다. 그는 예민하게 대응한 부분이 있었다는 걸 인정하면서 아래층이 없는 집으로 이사가기 위해 알아보고 있다는 말을 전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