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신하균·한지민, 이준익 감독 첫 OTT 드라마 '욘더' 출연

입력 2021.09.02 10:36 수정 2021.09.02 10:36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티빙 오리지널 ‘욘더’가 신하균, 한지민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욘더’(연출 이준익, 극본 김정훈·오승현)는 죽은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만들어낸 세계 ‘욘더’를 마주한 인간군상들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신하균·한지민, 이준익 감독 첫 OTT 드라마 '욘더' 출연


이준익 감독의 OTT 진출작이자, 첫 드라마로 2032년 근 미래를 배경으로 펼쳐낼 새로운 세계관이 기대를 모은다. ‘자산어보’ ‘박열’ ‘동주’ ‘사도’ ‘꾼’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한다.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사이언스M의 기자 ‘재현’을 맡았다. 죽은 아내로부터 만나러 오라는 메시지를 받고 혼란을 겪는 인물. 탄탄한 내공으로 자신만의 확고한 연기세계를 구축해온 신하균은 이번에도 이 편의 ‘삶’과 저 편의 ‘욘더’ 사이에서 갈등하는 재현의 복잡한 내면을 세밀하게 풀어낸다. 신하균은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해 봤을, 하지만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세계와 ‘재현’이라는 인물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특히, 이준익 감독님과 만들어갈 신세계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고 했다.


재현(신하균 분)의 죽은 아내이자, ‘욘더’에 속한 존재 ‘이후’는 한지민이 연기한다. 안락사를 선택하기 직전 의문의 계약을 맺은 그는 남편 재현을 ‘욘더’로 이끈다. 변화무쌍한 연기로 대중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한지민이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번 변신을 예고한다. 한지민은 “처음 대본을 읽고 삶과 죽음을 초월한, 진정한 행복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고 생각했다. 평소 존경해온 이준익 감독님, 신하균 선배와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이준익 감독님이 이끌어주실 새로운 세계 ‘욘더’에서는 인생의 행복했던 순간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될 것 같아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이준익 감독 역시 두 배우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신하균은 ‘재현’이 가진 내면의 두께를 표현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딱 맞는 그릇이라고 생각한다. 극한의 상황에 놓인 ‘재현’의 감정 변화를 보다 깊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감정의 진폭 큰 ‘이후’란 인물을 통해 보여줄 한지민의 연기 포텐셜도 기대된다”라고 했다.


‘욘더’는 2022년 티빙에서 공개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