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X신현빈, 치열한 두 여자의 이야기

입력 2021.10.13 14:00 수정 2021.10.13 14:01

13일 밤 10시 30분 첫방송
고현정 "운명처럼 작품 선택"
신현빈 "'엔딩맛집' 알 수 있을 것"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고현정과 신현빈, 두 여성 배우의 치열한 이야기와 연기를 '너를 닮은 사람'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은 13일 밤 10시 30분 첫방송을 앞두고 이날 오후 1시에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임현욱 감독과 배우 고현정, 신현빈이 참석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고현정이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정희주 역을,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다가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구해원 역을 각각 맡았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X신현빈, 치열한 두 여자의 이야기

고현정은 이 작품으로 2년 만에 복귀한다. "진부한 표현이기는 한데 운명적이었던 것 같다"고 한 고현정은 "(제안받은 것이) 몇 작품이 있었다. 컨디션이 별로 좋지 않았을 때라 나중에 봐야지 했는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왔다. 그냥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동기가 되는 일은 없었는데, 제 마음에서는 이번이 아니면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말했다.


신현빈은 예정된 작품이 있었고, 촬영 시기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와 겹침에도 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그냥 궁금해서 대본을 봤는데 마음이 너무 많이 움직였다. 제가 하지 않더라도 이걸 누가 할까 궁금해졌다. 막상 한다고 했을 때 어려울 것 같은데 자꾸 생각이 나고 마음에 남아서 고민을 많이 했다"며 "'슬의2'와 이 작품을 같이 촬영했다. 무리한 일정이니까 그러지 않으려고 생각했었는데, 작품에 너무 많이 끌렸다. 결국에는 양쪽에서 많은 이해와 배려를 해주셔서 다행히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두 배우는 각자 맡은 캐릭터에 관해 설명했다. 고현정은 정희주라는 인물에 대해 "잘 살 수밖에 없는, 행복할 수밖에 없는 요소가 있다. 시청자들 입장에서 도입부만 봤을 때는 '아니 왜? 뭐가 부족해서?'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인물 자체가 '나는 뭐지? 너무 외롭다'라는 식이다. 힘든 것들을 다 짊어지고 겪어보고 할 정도였나 할 정도로 조금은 무모한 면이 있는 인물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전략이나 계획이나 분석을 하기가 조금 어려웠다. 그냥 받아들여야 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X신현빈, 치열한 두 여자의 이야기

화가인 정희주가 그리는 그림들의 의미에 주목해야 한다. 고현정은 "정희주가 그리는 그림은 가족에 관한 그림이 많고 누가 눈치챌 수 없을 정도로 아주 적은 양의 작업으로 자기 마음을 표현한 그림도 있다. 정희주가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가 아주 중요하다. 뛰어난 작가이고 싶은데 그것이 혼자 개인만의 힘으로 되는 것인지, 가족에 관한 그림을 그리는 것이 정희주에게 왜 원동력이 되는 것인지 신경 써서 봐주시면 보는 재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림이라는게 자기가 그리고 나서 보게 되는 것이지 않나. 어떻게 보면 자기의 민낯을 보는 것인데 그게 어떻게 표현될지 보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현빈이 연기하는 구해원은 초록색 코트를 계속 입고 나온다는 점이 눈에 띈다. 구해원캐릭터를 외적으로도 보여주기 위해 초록색 코트에 맞춰 스타일링을 했고, 왼손으로 글씨 쓰는 연습을 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양손잡이인데 작품에 따라서 오른손을 쓰기도 하고 양손을 쓰기도 한다. 이 작품에선 왼손잡이로 하면 어떨까 싶었다. 왼손으로 글씨를 잘 못 쓰는데 왼손으로 글씨 쓰고 그리는 연습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또 메마른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붉은기가 없는 입술, 방치돼 있는 사람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파마를 하는 등의 연출을 가했다.


'너를 닮은 사람'에서 대치할 두 배우의 연기합이 중요하다. 신현빈은 "고현정 선배님이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촬영하기 전에 꽤 많이 만나서 이야기도 하고 밥을 먹는 시간이 있었다. 관계가 가까워지다 보니 쉽지 않은 장면들이 많지만 찍을 때는 즐거웠다. 선배가 장난도 많이 치신다. 제가 작품을 아무래도 병행하다보니 스케줄이 원만하지 않거나 지쳐 있을 때도 있었는데 선배님이 이해해주시고 챙겨주셔서 힘이 많이 됐다"며 돈독함을 드러냈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X신현빈, 치열한 두 여자의 이야기

고현정 또한 "신현빈 배우가 가진 독특한 분위기와 인상이 좋았고, 언제 같이 일해볼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 이번에 일을 했는데 기본기가 아주 좋고, 쓰러져 가는 상황에서도 그 많은 대사량을 단 한 줄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해낸다. 유머러스하고 긍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걸 보면서 좋은 배우를 만났다고 생각했다. 감사하게도 나를 챙겨줬었다. 일하기 전보다 팬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화답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세 사람은 관전 포인트에 관해 한마디씩 건넸다. 신현빈은 '엔딩 맛집'이라는 말로 매회 강렬한 엔딩이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고현정은 "요즘 드라마를 볼 때 능동적으로 개입을 해서 이입이 해서 보는 드라마가 힘들 수도 있다"고 하면서도 "'나'를 찾아볼 수도 있는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과거, 현재, 미래가 어떻게 되는지 그것도 생각해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생각해볼 거리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했다. 임현욱 감독은 "이렇게 볼 수도 있고, 저렇게 볼 수도 있다. 어떻게 보면 얘깃거리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만만치 않은 이야기가 준비돼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X신현빈, 치열한 두 여자의 이야기

마지막으로 고현정은 "힘든 일이 있는 상황에서 2021년에 이 작품을 찍게 됐다. '어떤 해였으면 좋겠냐'라는 질문을 받으면 '2021년 같았으면 좋겠다' 답할 정도로 스태프, 제작사, 모든 배우들 할 것 없이 행복했다. 유쾌하게, 코믹하게 만든 장르의 드라마는 아니지만 이 행복이 여러분께도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 작품을 향한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JTBC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