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마리퀴리' 된 옥주현·김소향...각기 다른 매력

입력 2020.06.29 09:00 수정 2020.06.29 09:00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뮤지컬 '마리 퀴리' 제작사가 김소향, 옥주현의 모습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29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마리 퀴리의 모습을 전면에 담아내며 “예측할 수 없고 알려지지 않은 무언가에 온 맘이 들끓어”라는 극 중 대사를 표기했다.

'마리퀴리' 된 옥주현·김소향...각기 다른 매력

'마리퀴리' 된 옥주현·김소향...각기 다른 매력


특히 김소향과 옥주현이 각기 다른 매력을 드러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김소향은 자신의 연구에 강한 확신을 가진 눈빛으로 ‘마리 퀴리’의 강인한 면모를 오롯이 전한다. 어깨 너머로 보이는 화학 물질들이 가득한 실험 선반과 한 손에 쥔 펜과 실험 노트는 ‘마리 퀴리’의 열정과 확신을 그대로 대변했다.


옥주현은 실험실 의자에 앉아 두 손을 모은 채로 연구 생각에 여념이 없는 ‘마리 퀴리’를 표현했다. 옥주현은 자신의 실험에 대한 확신을 가진 ‘마리 퀴리’의 열정과 자신의 연구가 초래하게 된 비극적인 현실을 목도한 ‘마리 퀴리’의 고뇌를 깊은 눈빛으로 담아냈다.


트라이아웃부터 재연까지 함께하며 ‘마리 퀴리’의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극찬을 받은 김소향에 이어, 압도적인 가창력과 카리스마로 자타공인 뮤지컬 여제로 꼽히는 옥주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한층 깊어진 연기로 지극히 인간적인 ‘마리 퀴리’를 완벽하게 연기해낼 예정이다.


제작사에 따르면 김소향과 옥주현은 화학 약품이 튈까 한평생 검은 옷을 고수했던 ‘마리 퀴리’를 표현하기 위해 최소한의 분장으로 촬영에 임하는 등 ‘마리 퀴리’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마음가짐을 보였다.


제작사 라이브(주)가 주관하는 창작뮤지컬 공모전 2017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2에 선정되어 1년간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거쳐 개발된 ‘마리 퀴리’는 이후 각각 2018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공연예술창작산실-2018올해의 신작', '2019올해의 레퍼토리'에 선정되어 각각 트라이아웃과 초연을 거쳤다.


‘마리 퀴리’는 오는 7월 30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사진=라이브(주)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