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성공적 개막…박해수·윤나무 활약

입력 2020.10.27 08:37 수정 2020.10.27 08:37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정동극장은 지난 22일, 개관 25주년 기념 공연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작 지이선, 연출 박소영)을 성황리에 개막했다.


창작 초연으로 올려진 이번 공연은 '사군자'를 모티브로 '인연'에 대한 메시지를 그린 작품이다. 4장에 걸쳐 윤회를 거듭하는 존재들을 통해 인연의 고귀함을 아름답게 전한다.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성공적 개막…박해수·윤나무 활약


공연은 '인연'을 주제로 무대미술, 음악, 대사, 그리고 춤이라는 네 가지 각기 다른 무대 언어들이 어우러져 한 편의 아름다운 무대 시(詩)를 완성한다. 발레리나와 배우가 춤과 대사라는 서로의 언어를 교환하고, 음악이 대사를 역할하고, 시공간을 표현하던 무대 영상은 존재들과 상황의 이면의 색을 드러내 관객에 말해준다.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성공적 개막…박해수·윤나무 활약


배우들의 대사는 나래이션, 독백, 대화의 방식으로 매 장마다 섬세한 연기로 표현된다. 김주원은 춤과 연기로 윤회를 거치는 각기 다른 존재를 표현한다. 4개의 장을 '화이트-그린-레드-블랙'으로 장마다 특징적 색을 강조한 무대 영상은 정구호 예술 감독 특유의 미니멀리즘 미학으로 시각적 상징을 남긴다. 매 장마다 영상, 춤, 그리고 대사와 만나는 음악은 모든 무대 언어의 조화를 리드하며, 유기적 생동감을 발산한다.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 성공적 개막…박해수·윤나무 활약


작품은 한국 예술계를 대표하는 창작진과 출연진이 대거 참여했다. 지이선 작가, 박소영 연출, 정구호 예술감독, 정재일 음악감독, 김성훈 안무가가 창작 초연 무대를 만들었다. 발레리나 김주원, 발레리노 김현웅, 윤전일, 김석주와 배우 박해수, 윤나무가 출연한다.


한편 '김주원의 사군자_생의 계절'은 오는 11월 8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정동극장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