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오페라의 유령' 조나단 록스머스 내한 콘서트…'팬텀싱어3' 존 노 게스트

입력 2020.11.19 13:22 수정 2020.11.19 13:22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조나단 록스머스가 한국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조나단 록스머스는 2011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영어 프로덕션 중 역대 최연소 유령으로 발탁되어 주목받았다. 2017년과 2018년 고향인 요하네스버그의 1,900석 Teatro at Montecasino 극장에서 총 9회의 전 회차를 매진시키며 성공적인 첫 단독 콘서트를 마치기도 했다.


'오페라의 유령' 조나단 록스머스 내한 콘서트…'팬텀싱어3' 존 노 게스트 '오페라의 유령' 조나단 록스머스가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진=오닉스 엔터테인먼트


'오페라의 유령'의 '유령' 이전부터 조나단 록스머스는 뮤지컬계의 떠오르는 스타였다. 2005년 뮤지컬 '그리스'로 데뷔한 이후 뮤지컬 '웨스트사이드스토리'의 '토니', 뮤지컬 '시카고'의 '빌리 플린', 뮤지컬 '스위니 토드'의 '토드' 등 대형 뮤지컬 작품의 주인공을 도맡아왔다. 특히 '오페라의 유령'을 비롯해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캣츠' 등 뮤지컬계의 거장 작곡가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작품 중 여섯 편에 출연했다.


국내 관객들에겐 2020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부산, 서울, 대구 월드투어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유령'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감미로운 목소리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월드투어 기간 동안 한국 관객들과 많은 교감을 한 그는 자신의 첫 인터내셔널 단독 콘서트를 한국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콘서트는 'one-man Broadway performance' 형식으로 조나단 록스머스가 유명 뮤지컬 작품들의 넘버를 들려주는 무대가 될 예정이다. '오페라의 유령'의 'Music of the Night', '캣츠'의 'Memory', '지킬앤하이드'의 'This is the moment', '레미제라블'의 'Stars'를 비롯하여 로저스 앤 해머스타인 메들리까지 40인의 대규모로 꾸려진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를 꾸민다.


또한 JTBC '팬텀싱어3'의 준우승 팀 라비던스의 천재 테너 존 노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조나단 록스머스와 함께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한다.


한편 '조나단 록스머스 Phantasm 콘서트'는 오는 2021년 1월 2일부터 3일까지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오는 24일 티켓 오픈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