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라미란, '예술인 고용보험' 홍보 캠페인 참여 "많은 예술인에게 힘이 되길"

입력 2021.01.11 12:59 수정 2021.01.11 12:59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배우 라미란이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된 '예술인 고용보험' 제도 홍보 캠페인 포스터 모델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예술인 고용보험'은 수입이 불규칙하고 실업상태가 반복되는 등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있었던 예술인들이 실업급여(구직급여)와 출산전후급여 등을 수급할 수 있도록 해 예술인으로서의 안정적인 삶을 지원하고 예술 창작활동의 기반을 제공하기 위한 사회보험 제도다.


라미란, '예술인 고용보험' 홍보 캠페인 참여 라미란이 '예술인 고용보험' 홍보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한국예술인복지재단


무명기간 동안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이 있는 라미란은 '예술인 고용보험'의 취지에 동감해 홍보 캠페인 포스터 모델 제안을 수락했다.


이번 홍보 캠페인은 '걱정말아요, 그대'라는 주제로 '예술인 고용보험'을 통해 실업과 출산의 불안과 걱정을 덜고 창작에 대한 열정을 지속해 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라미란 역시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시절 낮은 수준의 출연료를 받고, 젖먹이 아이를 안고 오디션을 봤던 경험이 있기에 이번 캠페인이 많은 예술인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라미란은 일하고도 출연료를 받지 못해 힘들었던 자신의 경험을 전하며 '예술인 고용보험'이 어려움에 처한 많은 예술인들을 보다 촘촘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각종 예술인 단체들과의 협업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했다. 또 촬영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캠페인 주제와 문안, 내용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면서 내용을 잘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정희섭 대표는 "배우 라미란 씨는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서 사회보장제도의 혜택을 받을 수 없던 프리랜서 예술인들에게 고용보험 시행을 알리는 가장 적임자"라며 좋은 취지에 공감해 기꺼이 참여해준 라미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라미란은 "코로나19로 많은 예술인들이 더욱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시행 초기 단계인 '예술인 고용보험'이 계속 보완되고 발전해 보다 많은 예술인들에게 힘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프레진 '라이킷'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