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인터뷰②]정다빈 "하염없이 눈물 난 '인간수업', 다시 태어난 느낌"

입력 2020.05.23 08:00 수정 2020.05.23 08:00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아이스크림 소녀'가 '일진 고등학생'으로 변신했다. 커다란 눈망울은 여전하지만, 그 속에 담긴 빛깔은 조금 더 깊어지고 짙어졌다. 형형한 눈빛으로 "할 수 있는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다"고 말하는 정다빈의 앞으로의 발걸음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


넷플릭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다. 정다빈은 돈 없이는 화려한 외모, 잘나가는 남친, 친구들의 관심을 지킬 수 없다는 생각에 틀린 답을 선택하는 민희 역을 맡았다.


인터뷰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진행됐다.


[NC인터뷰②]정다빈


이하 정다빈과 일문일답


Q. '인간수업'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하게 됐다. 소감이 어떤가.


성인이 되고 첫 작품에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처음 이 작품을 할 때 사람들이 색안경을 쓰고 보면 어떡하지, 거부감이 들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무 생각 없이 단순하게 접근하려고 했다. 민희는 많은 생각을 하는 것보다는 반대로 접근하는 게 도움이 됐던 것 같다. 다시 태어난 느낌으로 연기했다.


Q. 아역 배우에서 성인이 되고 달라진 점이 있나.


학교를 배경으로 하기 때문에 내가 성인 연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학교물과는 조금 다른 느낌으로 나오니까 조금 더 준비를 많이 했다. 이 상황에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고, 헤어 스타일이나 가발 같은 것도 모든 분들과의 대화를 통해 만들어간 결과물이다. 성인과 학생의 차이점도 아직은 못 느끼지만 이번에 색다른 모습을 통해 나도 이런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구나를 느꼈다.


Q. 아역 배우 출신으로서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은 없나.


아역 배우로서 한층 한층 올라왔기 때문에 제가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좋은 것 같다. 그동안 했던 작품들도 너무 소중한 추억들이고, 그 작품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 시간이 감사하다.


[NC인터뷰②]정다빈


Q.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부분이 있다면.


저는 서민희와 너무 다른 상황이고 다른 성격이다. 그래서 내 주변에 있을 법하지만 현실적으로 있지 않은 서민희와의 벽을 깨는 게 시간이 많이 걸려서 조금 힘들었다. 심리적인 상태도 힘들지만 몸을 많이 써야 해서 에너지를 많이 써야 한다는 것도 힘들었다. 하지만 뿌듯함도 있었다.


Q. 충격적이었던 장면은?


사실 모든 장면이 충격이었다. 이렇게까지 현실적으로 10대의 모습을 보여준 작품이 흔치 않기 때문에 마음이 아팠다. 그래서 촬영을 하는 내내 많이 울었다. 힘들어서도 아니고 슬퍼서도 아니고 그냥 하염없이 눈물이 많이 났다. 장면적으로는 공황장애에 걸리는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이렇게 해서 얘가 얻는 게 뭘까 하는 질문을 던졌다. 그 촬영을 위해 많은 분이 준비를 해주셔서 저는 정말 몸을 맡긴 채로 연기를 했다.


Q. 더 도전해보고 싶은 연기가 있다면.


제안이 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도전하고 싶은 건 정말 많다. 할 수 있는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기 때문에 여러가지 장르를 도전해서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주어진 곳에서 더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여러 가지 캐릭터를 흡수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사진=넷플릭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