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한예리 '미나리', 미들버그 영화제 배우조합상 수상

입력 2020.10.17 10:34 수정 2020.10.17 10:34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미나리'가 미들버그 영화제에서 낭보를 전했다.


17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한예리의 할리우드 첫 주연작 ‘미나리’가 ‘제8회 미들버그 영화제(Middleburg Film Festival)’에서 ‘앙상블 어워드(Ensemble Award, 배우조합상)’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예리 '미나리', 미들버그 영화제 배우조합상 수상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버지니아주 미들버그에서 개최되는 미들버그 영화제는 아카데미상의 길목이 되어주는 주요 영화제 중 하나로, 수많은 북미 영화제 중 새로운 영향력을 보여주는 영화제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제이다. 이번 배우조합상 수상작인 ‘미나리’는 미들버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현지 시각 기준 17일 오후 7시부터 24시간 동안 상영된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예리 외 스티븐 연, 윤여정, 윌 패튼(Will Patton), 앨런 김(Alan S. Kim), 노엘 케이트 조(Noel Kate Cho)가 출연했다. 또, 영화 ‘문유랑가보(Munyurangabo)’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으며,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리 아이작 정(Lee Isaac Chung)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


'미나리'는 지난 9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예측한 ‘2021년 오스카 후보 예측’ 작품 중 ‘작품상’과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또한, '미나리'는 오는 11월 5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제40회 하와이 국제영화제(Hawaii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의 개막작으로도 선정되며 연이은 낭보를 전했다. 이번 하와이 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미나리'는 현지 시각 기준 11월 5일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하와이 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한편, 한예리 주연의 첫 할리우드 영화 ‘미나리’는 내년 2월 말 미국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