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NC현장]'도굴' 이제훈→임원희, 개성 매력 발굴한 종합선물세트

입력 2020.10.28 17:34 수정 2020.10.28 17:34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도굴’은 즐거움이자 행복 그 자체였어요.”(이제훈)


이제훈부터 임원희까지 배우들의 개성과 매력을 꾹꾹 눌러 담은 ‘도굴’이 온다. 범죄 오락 영화의 공식에 충실해 막강한 재미를 전한다.


[NC현장]'도굴' 이제훈→임원희, 개성 매력 발굴한 종합선물세트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에서 영화 '도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박정배 감독이 참석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조감독을 거쳐 오랜 기간 갈고 닦은 노하우로 연출 데뷔하는 박정배 감독의 입봉작.


이날 박정배 감독은 “생각한 대로 모두 캐스팅이 돼 감사하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이제훈은 항상 머릿속에 영화밖에 없는 사람 같다. 집에서도 계속 영화를 보고 현장에서도 영화 콘티만 들여다본다”고 말했다.


이어 “감명을 받은 부분이 많은데 오열하는 장면에서 매우 많은 테이크를 갔고. 저는 오케이였는데 본인이 더 할 수 있다고 한 번만 더 가자고 해서 갔는데 그 이상 계속 뛰어넘더라. 정말 놀라운, 괴물 같은 배우 같다”고 전했다.


이제훈은 흙 맛만 봐도 보물을 알아보는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 역으로 분한다. 그는 “'도굴'은 제게 즐거움이자 행복이었다”고 남다른 의미를 되새겼다.


이어 “땅굴에 들어가고 흙탕물 안에서 연기하는 모습은 쉽지 않았다. 수중 세트를 마련해서 작업했는데 견고하고 디테일하게 작업해서 그런지 연기할 때 가짜라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하고 진짜 거기에 있던 것들이 모래고 흙이다 보니. 잘 뒹굴자, 다치지 않게 연기하고 숙소 들어가서 씻자는 마음으로 몸을 던졌다”라고 말했다.


[NC현장]'도굴' 이제훈→임원희, 개성 매력 발굴한 종합선물세트


땅굴 파는 장면이 쉽지 않았다는 이제훈은 "삽다리 임원희 선배가 사용하는 전동 드릴을 쓰는 데 정말 무거웠다. 전문가처럼 파는 장면을 보여줘야 하는데 몸이 덜덜거렸다.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구나! 느꼈다"라고 전했다.


옆에 있던 조우진은 "촬영장에 숨소리밖에 안 들렸다. 거친 숨소리, 땀내 음이 기억난다. 우리가 협업을 진짜 하고 있구나! 실감했던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역을 맡았고,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 역의 임원희가 짜릿한 팀플레이를 선보인다.


조우진은 "감독님과 굉장히 많이 상의했다. 감독님의 낭만, 소녀감성이 묻어나지 않았나"라며 "인디아나 존스의 착장을 했을 때 ‘아재미’, 잔망미가 담기면 어떨까 생각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연기 주안점을 꼽았다.


이제훈은 ‘도굴’로 첫 범죄 오락 장르에 도전한다. 그는 “장르적 쾌감 혹은 작품 속에서 의미를 찾으려는 작업을 많이 하려고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며 “극장에서 아무 생각 없이 즐기다가 보고 나와서 행복한 마음으로 나왔을 때 '영화 잘 봤다'는 기분을 받을 때가 많은데 저도 제가 나온 영화를 보며 시시덕거리고 즐거운 마음으로 나오면 어떨까 싶은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그런 작품이 '도굴'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 자체에 있는 강동구를 제가 흡수했다. 실제로 저는 그런 부분이 많지 않은데 작품을 통해 좀 더 능청스럽다. 전보다 들떠 보이거나 말주변이 늘었다는 말을 들었다. 작품을 하며 새로운 저를 발견한 거 같아서 고맙다”라며 달라진 변화를 언급했다.


[NC현장]'도굴' 이제훈→임원희, 개성 매력 발굴한 종합선물세트

[NC현장]'도굴' 이제훈→임원희, 개성 매력 발굴한 종합선물세트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 실장 역의 신혜선은 “실제로 할 수 있는 외국어가 하나도 없어서 외국어 선생님을 통해 지도를 받으며 연기했다. 중국어는 언니가 중어중문학과를 나와서 언니와 친구들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중국어는 정말 어렵더라. 계속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제훈, 조우진, 임원희는 KBS TV쇼 ‘진품명품’ 녹화를 앞두고 있다. 이에 관해 이제훈은 "예능을 통해 영화를 알리는 계기로 '진품명품'이 가장 기대되고 기다렸다. 영화에서 한번 다른 이름으로 언급을 했었다. 이번에 가게 돼서 어느 정도의 눈높이와 가치를 측정가능한 센스가 있는지 '진품명품'을 통해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웃음 포인트를 발견할 수 없는 진지한 프로그램에 나가게 됐는데 편하게 저희끼리 식사 자리 하다가 불쑥 튀어나온 아이디어가 실천에 옮기게 됐다. 진지한 프로그램에서 임원희가 의외의 웃음 포인트를 어떻게 만들어낼지 궁금하다“라며 ”새로운 케미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스스로 기대하고 있다. 재미있게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임원희는 "술자리에서 나온 이제훈의 아이디어였다. 아는 지인 중에 청자, 백자를 소유하고 있는 친구가 있는데 제게 토기를 줬다. 깜짝 감정을 의뢰하려고 한다. 과연 얼마가 나올지 궁금하다"고 귀띔했다.


‘도굴’은 11월 4일 개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