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세글자 제목 피한 선미, 사랑을 하는 선미(종합)

입력 2020.06.29 14:53 수정 2020.06.29 14:53

선미, 29일 오후 6시 신곡 '보라빛 밤' 발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가수 선미가 여름밤에 어울리는 그만의 음악으로 컴백했다.


선미는 29일 오후 2시 새로운 싱글 '보라빛 밤 (pporappippam)'의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날라리' 이후 10개월이 쏜살같이 지나갔다는 선미는 "기대하는 분들도 많더라.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는 건데 어떻게 생각할지, 좋게 들어줄지 궁금하다. 좋게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여름과 어울리는 곡을 만들어 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완성된 곡이다. 선미는 "내가 그동안 안 했던 스타일은 어떤 걸까 고민을 많이 했다.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을 한 적이 별로 없더라. 청량한 게 '가시나' 정도였다. 그래서 밝은 분위기를 내고 싶었다. 음악 자체도 기분이 좋고 설레는 것에 중점을 두고 만들었다"고 밝혔다.


세글자 제목 피한 선미, 사랑을 하는 선미(종합)

제목 그대로 보라빛 하늘에 영감을 받아서 만든 곡이다. 선미는 "웅장한 브라스가 중간에 나온다. 저만의 색깔은 유지를 하고 싶어서 인트로나 훅에 몽환적인 플룻 소리가 나온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선미만의 스타일로 완성한 선미 표 청량한 시티팝이다"고 소개했다.


원래는 다른 곡을 타이틀곡으로 준비하고 있었다. 선미는 "요즘 사람들이 시기가 시기니까 다들 감정 자체가 무겁고 답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준비하는 앨범 자체가 다소 무거운 경향이 있어서 이런 시기에 그나마 마음을 해소시킬 수 있는 음악을 내면 어떨까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노래가 나왔다. 너무 설레는 곡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만들 때도 설렜고,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도 설렜다. 초여름 해질녘 쯤에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땀을 식혀주는 느낌이다. 저는 카페 테라스에 앉아 있는 기분이 설레는데, 그 기분을 청각화 시켜보면 어떨까 생각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감상할 수 있는 곡이 아닌가 싶다"고 포인트를 짚었다.


세글자 제목 피한 선미, 사랑을 하는 선미(종합)

그동안 냈던 곡들이 다 사랑을 받았다. 때문에 성공에 부담감이 압박으로 다가올 수도 있지만 선미는 "부담감이 없으면 결과가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 같다.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다. 제가 잘 해오고 있다는 뜻인 것 같아서 항상 부담감을 가지고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선미를 비롯해 청하, 화사, 정은지 등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이 비슷한 시기에 컴백한다. 선미는 우선 "경쟁 자체를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경쟁보다 내가 새로운 음악을 내는데 이 음악이 사람들한테 어떻게 들릴지 포커스를 맞추는 편이다"고 말한 뒤 "같이 활동하는 게 정말 놀랍다. 지금 여자 솔로 아티스트들이 힘을 내서 이 신을 씹어드시는 느낌이다. 너무 대단한 일인 것 같다. 모두가 같이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는 것 또한 대단한 일이다. 심지어 획일화된 콘셉트를 내는 게 아니라 아티스트마다 또렷한 색깔이 있다. 그런 게 너무 대단한 것 같다"며 공존을 응원했다.


세 글자 제목이 아니라는 점 또한 눈에 띈다. 선미는 "원래 준비하고 있던 앨범의 타이틀곡은 다섯 글자였다. 본의 아니게 세 글자로 왔다. 이번에 제목을 지을 때 '보라빛 밤'이 생각나서 '세 글자 피했다' 안도의 한숨을 쉰 기억이 있다"며 웃었다.


'사랑에 빠진 선미'의 모습이라는 게 이전 노래들과 다른 모습이다. 사랑에 상처 받은 선미가 아니라 사랑을 하는 찰나의 선미를 노래를 통해 볼 수 있다. 선미의 '보라빛 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들을 수 있다.


세글자 제목 피한 선미, 사랑을 하는 선미(종합)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