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나무처럼 뿌리깊게…조승연, '우즈'로 새출발(종합)

입력 2020.06.29 17:00 수정 2020.06.29 17:05

조승연 첫 미니앨범, 29일 오후 6시 공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조승연이 솔로 가수 우즈(WOODS)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우즈는 29일 오후 4시 30분 온라인을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EQUAL'(이퀄)의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파랗게'와 수록곡 '액시던트' 무대를 선보였다.


'프로듀스X101'과 엑스원 활동으로 인해 조승연이라는 본명이 익숙하지만 우즈라는 예명을 택했다. 그는 "'조승연으로 가야하나, 우즈로 가야하나'가 앨범의 시작이었다. 둘 다 저의 모습이란 생각부터 시작했다. 어떤 모습을 보여드리든 저의 모습을 보여드리자 했다. 그래서 '이퀄'이 됐다"고 밝혔다. 우즈라는 이름의 뜻에 대해서는 "가치관을 담은 이름이라서 사용하게 됐다. '뿌리는 무겁게, 가지는 가볍게', 나무처럼 점점 더 시간이 갈수록 단단해지고 고귀해지고 싶다는 생각으로 지었다"고 설명했다.


나무처럼 뿌리깊게…조승연, '우즈'로 새출발(종합)

나무처럼 뿌리깊게…조승연, '우즈'로 새출발(종합)

우즈는 과거에도 솔로 활동을 했었다.다시 솔로 활동을 시작하는 만큼 이번 앨범과의 차이점에 대해 그는 "과거에는 제가 좋아하고 만족할 수 있는 음악을 위주로 했다. 지금 하는 음악은 많은 분들을 만족시켜드리는 게 목표이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프로듀싱에 직접 참여한 조승연은 "음악, 비주얼까지 전체적으로 신경을 썼다. 애착이 남다른 것도 사실이고, 처음 앨범으로 들려드리다 보니 재미있게 들려줬으면 좋겠다. 저의 새로운 모습도 발견할 수 있을 거다"고 귀띔했다.


뮤직비디오에서 1인 2역을 연기한 게 눈에 띈다. 조승연은 "제가 연기를 처음 해봐서 연기가 가장 부담이었다. 화내는 장면이 있었는데, 뮤비에서처럼 격정적으로 화내본 적이 없어서 많은 분들 앞에서 해야하는 게 창피하고 어려웠다"며 웃었다.


과거와는 다른 인지도와 위치에서 우즈로 시작하는 조승연은 "남녀노소가 좋아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우즈라는 이름으로 더 발전하고 단단해지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우즈 조승연의 '이퀄'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나무처럼 뿌리깊게…조승연, '우즈'로 새출발(종합)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