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입력 2021.07.18 16:07 수정 2021.07.19 10:06

동현·윤은오·최재웅, '쓰릴 미' 2차 팀의 새로운 '나'
키워드로 말하는 '쓰릴 미'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동현, 윤은오, 최재웅이 각기 다른 모습의 '나'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개막 전부터 '쓰릴 미'를 향한 강한 열정을 보인 세 사람은 이번 '쓰릴 미'를 통해 대학로의 새로운 얼굴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쓰릴 미'(연출 이대웅, 제작 아떼오드·엠피앤컴퍼니)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뮤지컬화 한 작품이다. '나'와 '그' 두 사람이 무대에 오르는 2인극이다.


지난 6월 마지막 인사를 전한 1차 팀에 이어, 2차 팀이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무대에 오를 준비를 마쳤다. 동현, 윤은오, 최재웅이 '나' 역에 새롭게 캐스팅됐다. 부유한 집안, 비상한 머리와 섬세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에게 빠져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저지르는 인물이다.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동현은 '쓰릴 미'의 매력에 대해 "두 인물의 관계성이나 사건의 흐름이 박자가 잘 맞는 작품이다. 인물을 연기함에 있어서 배우가 어느 정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관객분들의 입장에서도 배우가 바뀌면서, 같은 작품이지만 다르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오랫동안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외적인 특징은 '그'에 가까운데, '나' 역에 캐스팅됐다. 동현은 "저도 처음에는 제가 리차드('그') 같다고 생각했다. 여태까지 그런 연기를 해오기도 했다. 그런데 네이슨('나')의 집착적인 모습이나 어딘가 비정상적인 모습, 눈빛 같은 부분이 제게 느껴진다고 하시더라"며 "왜 '나' 역에 캐스팅됐는지 무대에서 보여드릴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앞서 '광화문연가', '나빌레라', '귀환' 등의 작품을 통해 실력을 보여준 바 있는 윤은오에게도 '쓰릴 미'는 설레는 도전이다. 그는 "워낙 인기 있는 작품 아닌가. 그래서 더 부담이 컸다. 오랫동안 이어져 온 작품인 만큼 관객분들이 기대하는 모습의 '쓰릴 미'가 있지 않나. 그래서 그분들을 어떻게 만족 시켜드릴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이 가장 컸던 것 같다. 걱정이 많지만, 최대한 대본에 충실해야 관객분들도 이질감 없이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뮤지컬 '더데빌', '잃어버린 얼굴 1895' 등의 작품에서 앙상블로 활동했던 최재웅은 이번 '쓰릴 미'를 통해 처음으로 무대 전면에 나서 관객을 만나게 됐다. 그는 "좋은 작품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처음 배역을 맡게 된 만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크다. 이번 연습을 통해 많은 걸 배우고,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껴서 정말 행복하게 작업 중"이라고 이야기했다.


세 사람 모두 다양한 레이어를 지닌 '나'를 더욱 깊이 있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동현은 "굉장히 많은 것을 담고 있는 캐릭터다. 그만큼 풍부한 에너지를 표출할 수 있는 네이슨이었으면 좋겠다"며 "리차드를 향한 사랑의 크기나 집착이 일반적으로 체감할 수 없는 정도 아닌가. 그래서 리차드의 행동에 대한 반응 자체도 더욱 크게 가져가려고 노력 중"이라고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전했다.


이어 "연기를 하다 보면 캐릭터에 대한 애착이 생기지 않나. 그런데 어쨌든 네이슨은 나쁜 행동을 한 인물이다. 그래서 더 나빠 보일 수 있게 하려고 한다. 공연을 보고 돌아가는 관객분들 마음이 좋을 수만은 없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 찜찜함을 더 크게 보여주자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윤은오는 "연출님이 네이슨의 감정을 관객이 느끼게 해야지, 제가 네이슨의 감정에 이입되면 안 된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그래서 저는 제가 연기하고 보여주는 네이슨의 감정들이 관객분들에게 잘 다가갔으면 좋겠다. 물론 네이슨의 행동은 완전한 범죄이지만, 어느 정도는 관객분들이 네이슨을 이해하고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네이슨의 모든 포커스가 리차드에게 가 있다는 것에 중점을 뒀다. 정말 사랑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행동들 아닌가. 오로지 리차드만 바라보고 살아가는 인물로 보여지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재웅은 "'누가 누구를 조종했는가'라는 문구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네이슨과 리차드의 심리 게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리차드 밖에 모르는 인물이고, 사랑도 많고 표현도 많이 하는 네이슨이지만, 마냥 리차드를 따라다니는 모습보다는 조금은 동등한 입장에 선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본인이 표현하는 네이슨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재웅은 "온전히 네이슨으로서 여러분들 앞에 서겠다"고 짧고 굵게 다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동현은 "관객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 공연 모든 것을 쏟아내는 자세로 임할 테니 좋은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윤은오는 "공연을 올리는 것도, 보러오시는 것도 조심스러운 시기 아닌가. 저희도 방역수칙 잘 지키고 있을 테니 안전한 마음으로 보러와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 키워드로 말하는 '쓰릴 미'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 그와 나

'쓰릴 미'에서 '그'와 '나' 중 조금 더 공감 가는 인물은 누구였나요?

동현: 네이슨이 공감은 조금 더 가요. 저도 몰랐는데 저도 집착적인 면이 있더라고요. 사실 캐릭터를 연기할 때 경험을 끌어올 수밖에 없잖아요. 사랑하는 방식에 있어서 제 모습을 돌아보면, 네이슨이 집착하는 부분에서 어느 정도 공감이 됐어요. 물론 네이슨만큼은 아니지만.(웃음)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 Superior

내가 '쓰릴 미' 팀에서 가장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나요?

최재웅: 암기력? 이번에 느꼈어요. 내가 암기력이 좋구나.(웃음) 대본을 전부 외우는데 2주~3주 정도 걸린 것 같아요. 마음을 정말 독하게 먹었거든요. 미친 듯이 반복하는 게 비법이에요. 반복하지 않으면 안 되더라고요. 물론 암기력 빼면 형들이 저보다 훨씬 잘하시는 것 같아요.(웃음)


[인터뷰①]사랑과 집착, 그리고 조종…동현·윤은오·최재웅의 '쓰릴 미'


# 안경

'나'에게 안경이란 어떤 의미일까요?

윤은오: 새장의 열쇠라고 생각해요. 안경으로 인해서 두 사람의 관계적인 측면도, 현실적인 측면도 완성이 되거든요. 안경을 잃어버림으로써, 새장의 문을 잠근 거죠.


사진=김태윤 기자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