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남궁민, 나락으로 떨어진 남자를 연기하기 위해

입력 2021.09.06 09:59 수정 2021.09.06 09:59

'검은 태양'에서 한지혁役
국정원 요원 위해 10kg 이상 증량
"지금까지와는 차별화된 액션"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남궁민이 처절한 고군분투를 보여준다.


남궁민은 오는 17일 첫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극본 박석호)에서 모두가 인정하는 국정원 최고의 요원이지만 주변 동료들의 잦은 부상과 죽음 때문에 ‘사신(死神)’으로 불리는 한지혁 역을 맡았다. 임무를 수행하던 도중 동료들을 모두 잃고 기억마저 사라진 채 1년 만에 국정원으로 돌아와 끔찍한 일이 일어났던 그날의 진실을 파헤치려 한다.


남궁민, 나락으로 떨어진 남자를 연기하기 위해

이번 역할에 대해 남궁민은 "한지혁은 지금까지 제가 경험해보지 못한 인물이다. 한 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존재"라고 소개했다. 그는 "정신적으로 피폐하지만 육체적 강인함으로 사건을 하나하나 해결해나가는 국정원 최고의 요원 한지혁이 시청자 여러분께 얼마나 매력있게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지혁의 매력을 세 가지 키워드로 표현하자면 비주얼, 잃어버린 메모리, 액션이다. 남궁민은 "상대방을 가볍게 제압하는 국정원 현장 요원인 만큼 커다란 피지컬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이를 위해 10kg 이상 증량했다. 여기에 상처 분장을 통해 거친 이미지를 표현하려 했다. 다음으로 잃어버린 기억을 단서로 삼아 배신자들의 정체를 쫓는 모습이 시청자 분들께 함께 추리하는 재미를 줄 것 같다. 화려한 액션 역시 기대해주셔도 좋다. 실제 총기, 전술 조언을 해주시는 분들과 액션 팀이 만나 땀 흘려 만들어낸 신들이 지금까지 TV에서 보여준 액션과는 차별화를 이룰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남궁민, 나락으로 떨어진 남자를 연기하기 위해

남궁민은 나락으로 떨어진 한 남자의 심리 변화는 물론 진실을 알아내기 위한 고군분투 과정을 보여준다. 외면부터 내면까지 자신만의 한지혁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검은 태양'은 남궁민 외에도 박하선, 김지은 등의 배우들과 박석호 작가의 글, 김용석 PD의 연출로 MBC 기대작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사진=MBC '검은 태양'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