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윤은혜가 밝힌 #눈물의 이유 #김종국 #연애

입력 2020.03.26 07:54 수정 2020.03.26 07:54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배우 윤은혜가 3년 만에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꾸며져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했다.

윤은혜가 밝힌 #눈물의 이유 #김종국 #연애


윤은혜는 "내가 눈물이 많은 편이다. 안 좋은 일이 있으면 매일 풀려고 한다. 좋은 노래를 듣기도 하고 울기도 한다"고 입을 뗐다.


이어 "예전에 강수지 선배가 방송에서 많이 우신다고 하더라. 그게 갑자기 요즘 떠오르면서 그날 있었던 힘든 일들을 생각하며 많이 운다"고 덧붙였다.


운다는 윤은혜의 말에 김구라는 의아해하는 표정을 지었고 얼마나 오래 우냐고 물었다. 이에 윤은혜는 "진짜 속상할 때는 3~4시간, 평소엔 30~40분 운다. 거의 매일 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희로애락에서 애(哀) 다음에 락(樂)이지 않나. 그래서 슬픔 다음에 즐거움이 오는 것 같다"고도 털어놓았다.

윤은혜가 밝힌 #눈물의 이유 #김종국 #연애

윤은혜가 밝힌 #눈물의 이유 #김종국 #연애


윤은혜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사무실 직원들끼리 야식 문화가 있어 밤 12시부터 새벽 4시 정도에 만난다"며 "야행성들이라 야식을 먹고 영화를 본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최근에 윤은혜씨와 방송을 했는데 특별한 게 없더라. (김)종국이는 안 만나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솔직한 답을 하기도 했다.


윤은혜는 "남자 연예인과 따로 사석에서 만난 적은 없다"고 했고, 이이경은 "풋살 모임에 나오시라. 그때 김종국형도 나온다"고 받아쳤다.


이어 "다 같이 만나는 문화가 이어지니 외롭지 않고 좋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연애사업도 쉬고 있다고 윤은혜는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술자리를 나가지 않으니 자연스레 사람도 잘 안 만나게 됐다. 예전에는 제 속마음을 아무한테도 털어놓지 않았는데 엄마 같은 소속사 대표님을 만나면서 수다쟁이가 됐다. 그러다 보니 외롭지도 않고 연애 생각이 안 들더라. 그래서 연애도 8년을 쉬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MBC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