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후식은 필수"…'나 혼자 산다' 박세리, 다이어터의 현실 명언 대방출

입력 2020.05.23 09:15 수정 2020.05.23 09:15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나 혼자 산다' 박세리가 친근한 다이어터의 일상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박세리가 등장해 멋짐과 친근함을 오가는 리얼한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박세리의 인생이 담겨있다고 할 수 있는 초대형 트로피 장식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반면 자칭 2년차 다이어터라는 소개말과 달리 망고를 갈비처럼 뜯어 먹고 식품으로 가득 찬 팬트리를 공개, 인간미 넘치는 면모를 보였다.




골프장으로 향한 박세리는 선수 시절 못지않은 통쾌한 스윙을 선보였다. 연습을 마친 박세리는 배고픔에 울먹이다가 "다이어트엔 햄버거지", "떡볶이, 라면, 돈까스 셋뚜셋뚜~"라며 다이어터의 현실(?) 명언으로 모두의 공감을 샀다. 집으로 돌아와서는 피자, 닭가슴살까지 알차게 맛보며 생생한 라이브 먹방을 펼쳤다. 또한 "다이어터에게 후식은 필수지"라며 과자까지 챙기는 친근한 면모를 뽐냈다.


식사를 마친 뒤에는 끊임없이 배달되는 공기정화식물로 '정글 하우스'를 꾸몄다. 한 숨 돌릴 새도 없이 모종도 줄줄이 등장, 거실과 안방에 이어 테라스까지 울창하게 만들었다. 박세리는 "쌈 채소를 직접 길러서 따먹고 싶었어요"라며 첫 농사 도전에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집을 찾은 골프 후배들과 함께 삼겹살 파티를 벌였다. 고수를 곁들인 세리표 파채 무침으로 비장의 요리 실력을 입증하는가 하면,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와 "미나리에 술 같이 먹으면 안 취한다"라는 먹방 명언을 남겼다.


하지만 선수 시절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즐겁게 시간을 보내던 중, 뜻하지 않은 시련이 찾아왔다. 고기를 먹던 중 밥상이 전부 엎어져 버렸던 것. 모두를 얼어붙게 만든 정적도 잠시, "사고 잘 쳤네. 괜찮아"라며 쿨하게 대처하는 대인배의 면모를 보였다.


사진=MBC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