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신박한 정리' 박나래, 맥시멈 라이프의 아이콘 "난 욕망 덩어리"

입력 2020.06.30 08:20 수정 2020.06.30 08:20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신박한 정리' 박나래가 맥시멈 라이프 아이콘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의 집을 찾아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매력을 탐구하고, 1호 신청자 윤균상의 집을 찾아 신박한 정리를 제안했다.


'신박한 정리' 박나래, 맥시멈 라이프의 아이콘


박나래는 사전 인터뷰에서 "정리를 잘하고 싶지만 엄두가 안 난다"며 "청소해주시는 이모님을 알아봤는데 '이 집은 못 하겠다'며 그만두셨다. 워너원 숙소를 하셨던 분이다. 거긴 11명이 살고, 전 혼자 산다. 그런데도 '그 집이 낫다'며 포기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파트너 신애라의 집을 방문해 TV와 쇼파도 없는 미니멀 라이프에 놀란 박나래는 "전 버리질 못한다. 호텔의 소금이 너무 좋은 나머지 직원 분이 조금 챙겨주셨는데, 그걸 아직도 가지고 있다. 언젠가 쓸려고 한다. '아끼다 똥 된다'는데 그래서 전 항상 '내가 똥이야'라고 말한다"며 "애들마다 다 사연이 있다. 버리려고 하면 아이들이 말을 거는 것 같다. 필요와 욕구 사이에 전 욕망 덩어리다"라고 맥시멈 라이프의 면모를 보였다.


'신박한 정리' 박나래, 맥시멈 라이프의 아이콘


윤균상의 집을 기습한 박나래는 옷 정리를 도우며 "브랜드에 현혹되지 말고 버려야 한다"를 말하는 신애라에게 "전 자본주의 노예다"라며 명품 옷 사수를 끝까지 외쳤다. 하지만 1주 후 몰라보게 달라진 윤균상의 집에 "허벅지까지 소름 돋았다. 지금까지 왜 그렇게 살았는지 성질이 난다"고 말했다.


사진=tvN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