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아침마당' 박원숙 "'같이 삽시다', 아무나 못 나와…아픔 겪어야"

입력 2020.06.30 09:08 수정 2020.06.30 09:08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아침마당' 박원숙과 혜은이가 '같이 삽시다'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박원숙, 김영란, 가수 혜은이가 출연했다. 세 사람은 오는 7월 1일 첫 방송되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2'에서 호흡을 맞춘다.


'아침마당' 박원숙 '아침마당'에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이 출연했다. 사진=KBS1


박원숙은 "새로운 시즌을 시작한다는 건 다른 분들이 알아봐 준다는 거고, 인정 받았다는 거니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새 멤버로 합류한 혜은이에 대해서는 "아무나 못 나온다. 아픔을 겪어야 하고, 혼자 있어야 한다. 어렵게 관문을 뚫고 들어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새 멤버로 합류한 혜은이는 "처음엔 낯설기도 하고 걱정도 많았다"며 "모든 걸 우리가 해야 한다. 식사도 차리고, 이불도 깔아야 하고, 청소도 해야 한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