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홍석천에게 튄 불똥 "남희석·김구라와 친해…잘 마무리되길"

입력 2020.08.01 11:34 수정 2020.08.01 11:34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비판한 가운데, 홍석천의 과거 발언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홍석천이 해명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홍석천은 자신의 SNS에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 다른 오해를 불러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본다"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홍석천이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과거 발언 내용이 담긴 기사 캡처다.


홍석천에게 튄 불똥 홍석천이 남희석, 김구라와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사진=뉴스1


홍석천은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 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다.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MBC '라디오스타' MC인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초대 손님에게 배려가 없다는 것. 논란이 계속되자 '라디오스타' 측은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김구라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며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