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그것이 알고 싶다' 희생 당한 '살인자들'…삼례나라슈퍼 진범의 증언

입력 2020.10.24 19:50 수정 2020.10.24 19:50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사법시스템을 교묘히 이용하는 사람들과 그 과정에서 희생 당하는 사람들의 불균형은 지금 대한민국의 숙제로 남아있다.


24일 방송되는 SBS 창사 30주년 특집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특집 첫 번째 방송으로 '세상은 나아지는가' 1부 '죄수의 기억 ; 그들은 거기 없었다' 편을 선보인다. '그것이 알고 싶다' 최초로 삼례나라슈퍼 살인사건 진범과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춘천여아 살해사건, 엄궁동 2인조 살인사건, 수원노숙소녀 사건 등 무고한 죄수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법시스템에 대한 신뢰 회복의 방향을 고민해보고자 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희생 당한 '살인자들'…삼례나라슈퍼 진범의 증언

6명의 사람들은 각각 살인, 강도, 납치, 강간, 과실치사, 강도치사까지 각기 다른 시간과 장소에서 같고도 다른 살인을 저지른 후 검거돼 처벌 받았다. 잔혹한 살인사건들은 그때마다 사람들을 큰 충격에 빠뜨렸고, 사건의 범인들은 짧게는 230여일에서 길게는 21년간 각각 복역 후 세상에 나올 수 있었다. 그러나 6인의 살인자들은 그때는 저마다 다른 이유로 미처 말하지 못했던 자신의 결백함을 주장하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스스로를 해당 살인사건의 진범이라 주장하는 한 사람과 마주했다. 말 그대로 실제 피해자를 살해한 범인 배모 씨였다. 오랜 침묵 끝에 진범 배씨는 수사기관도 완벽히 풀지 못했던 '그날'의 퍼즐을 맞추기 시작했다.


진범 배씨의 자백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그는 사건 후 수사기관에서도 자백했다. 하지만 진범의 자백에도 불구하고 수사기관은 그를 처벌하지 않고 풀어줬다. 이미 진범의 자리에는 '3인조 범인'이 앉아 있었고, 그 3인조는 진범을 대신하는 듯 처벌을 받았다. 진범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사건의 전개는 그렇게 세상으로부터 조용히 잊혀졌다. 진범은 그래서 다시 한 번 더 증언하기로 했다.


여전히 진범 배씨와 같은 진범은 처벌 받지 않은 채 세상 어딘가를 활보하고 있다. 춘천 여아 살인사건부터 엄궁동 2인조 살인사건, 수원노숙소녀 살인사건까지 진범을 대신해서 죄수가 되어야 했던 이들이 처벌 받았기 때문이다.


조그마한 만화방 주인, 시각 장애인, 가출청소년까지 복역 후 카메라 앞에 다시 앉은 '죄수'들은 사법시스템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다는 것을 아직 선명히 기억하고 있다. 그들은 무엇도 충분히 가지지 못한 스스로를 탓하며 세월을 보냈다. 수사기관이 진술을 조작했고, 증거를 왜곡했음에도 판결은 이를 바로잡지 못했다고 했다.


대기업 회장의 부인으로서 소위 '사모님'으로 불렸던 그는 당시 감형 없는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지난 2013년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통해 그가 허위 진단서를 발급 받아 6년간 무려 38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호화 병동 생활을 이어갔다는 사실이 폭로됐다.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당시 '사모님'의 호화 병동 생활을 도왔던 이들은 과연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을지 알아본다.


2020년 현재에도 그같은 사람들이 사법 체계를 교묘하게 피해가고 있지는 않을까. 마땅히 있어야 할 곳에 없는 죄수들과 없어도 될 곳에 갇힌 죄수들 간의 간극은 그간 국민들의 사법 불신을 키워왔다. 자본과 권력을 가진 이들의 '조작'은 날이 갈수록 점점 더 첨예하고 교묘해지고 있다.


사진=SBS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